NASA 개발 '냉동 운동복' 월드컵서 선보일듯

2002년 05월 06일 09:45
이 달 말 개막되는 FIFA 월드컵에서 잉글랜드 대표팀이 미 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한 특수 냉동 운동복을 이용할 계획이라고 외신들이 전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은 연습 때나 경기 전후, 하프타임 때 냉동 운동복을 착용해 체온이 상승하는 것을 막게 된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다음달 2일 스웨덴 전을 시작으로 12일 나이지리아전까지 예선전을 모두 일본에서 치르게 된다. AP, AFP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특수 냉동 운동복은 일본의 무덥고 습한 날씨에 선수들이 탈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준비한 것. 운동복 안에는 열을 흡수하는 특수 겔이 들어있어 사용 전 물에 담갔다가 냉동시키면 1시간 정도 이용할 수 있다. 냉동 운동복은 호주식 럭비선수들이 처음 이용한 바 있다. 잉글랜드 축구협회 의학 및 운동 과학국 리처드 호킨스 부국장은 "냉동 운동복이 한계 체온인 39.5℃ 이하로 체온을 유지시켜 탈수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완 기자

이 기사 어떠셨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