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난 키우는 전기도둑… 작년 130억원 피해

2013년 06월 10일 09:17


[동아일보] 농업용 계약후 일반용 사용 74% 최다
해마다 전력난으로 절전운동이 벌어지고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전기 도둑’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9일 한국전력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지난해 전기를 훔쳐 쓰다 적발된 경우가 1만1188건, 129억8500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1년의 1만2113건보다 적발 건수는 925건 줄었지만, 금액은 106억7000만 원에서 23억 원가량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전기요금이 저렴한 농업용으로 계약한 뒤 일반용이나 주택용으로 부정 사용하는 ‘종별 위반’이 전체의 73.5%인 8227건으로 가장 많았다.

한전과 계약하지 않고 사용하다 적발된 경우가 1319건(11.8%), 계량기 조작 등으로 적발된 경우가 916건(8.2%)이었다.

지역별 적발 건수는 광주 전남 1660건(14.8%), 대구 경북 1627건(14.5%), 경기 남부 978건(8.7%), 대전 충남 957건(8.6%), 경남 944건(8.4%) 순이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전북 14억2000만 원(11.0%), 경기 북부 13억8000만 원(10.6%), 대구 경북 13억3000만 원(10.2%), 경기 남부 12억1000만 원(9.3%), 광주 전남 11억9000만 원(9.1%) 순이었다.

조 의원은 “전기 도둑이 활개 치면 정당한 요금을 내는 전기 사용자는 허탈할 수밖에 없다”며 “전기 위약금을 상향 조정하는 등 전기 도둑에 대한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