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보 아버지 오준호 KAIST 교수, 과학기술훈장 창조장 수상

2016년 04월 22일 07:00

 

오준호 KAIST 교수(왼쪽부터), 이희국 LG 상근고문, 정연호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책연구원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오준호 KAIST 교수(왼쪽부터), 이희국 LG 상근고문, 정연호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책연구원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인간형 로봇 ‘휴보’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준호 KAIST 교수와 이희국 LG 상근고문, 정연호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책연구원이 과학기술 진흥에 기여한 공로로 과학기술훈장 창조장을 받았다.


21일 오전 10시 서울 성북구 화랑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49회 과학의 날·제61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이번 기념식은 과학의 날(21일)과 정보통신의 날(22일)을 맞아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 진흥 유공자를 포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올해는 한국 최초 과학기술연구소인 KIST 설립을 통해 국가 차원의 과학기술 진흥을 추진한 지 50주년이 되는 해여서 의미가 더 컸다.


이날 행사에서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 국가정보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유공자 등 121명이 훈·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정보통신 진흥 부문 홍조근정훈장은 김용규 한양대 교수와 조동호 KAIST 교수가, 국가정보화 부문 홍조근정훈장은 서정연 서강대 교수가 각각 받았다. ICT 융합 부문 철탑 산업훈장은 조풍연 메타빌드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과학기술 50년을 맞아 방영된 KBS 드라마 ‘장영실’의 주인공 역을 맡았던 배우 송일국 씨를 ‘과학기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21일
21일 '제49회 과학의 날·제61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에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왼쪽)이 KBS 드라마 '장영실'의 주인공 역을 맡았던 배우 송일국씨를 '과학기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