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개인적인, 과학적 합리성의 3가지 요소

2016년 10월 15일 10:00

김승섭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교수


날이 무던히 춥던 지난 겨울 어느 날이었습니다.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라는 모임을 만들어 보겠다며 여러 사람들이 서대문 자연사 박물관 회의실에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ESC 대표가 되신 윤태웅 교수님이 과학은 사유양식이라는 말씀을 하시며 한국사회의 여러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과학적 합리성이 필요하고 그것은 ESC 모임의 중요한 정신이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저는 그 말을 듣고서, 뭔가 정리되지 않는 마음에 손을 들고 질문을 했습니다. "합리성과 과학적 합리성은 다른 것인가요? 우리는 삶에서 지켜지 못할 때가 많아서 그럴 뿐이지 일상에서 합리적으로 사고해야 한다는 생각은 다들 하잖아요. 그런데, 그 앞에 굳이 과학적이라는 단어를 붙여야 하는 이유가 무엇이지요?"


잠시 정적이 흐른 뒤, 건너편에 앉아 계시던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님께서 말씀을 꺼내셨습니다. "좋은 질문이네요. 제 생각에는 과학적 합리성은 생각하는 당사자에게만 합리적인 것이 아니라,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시각에도, 보다 객관적인 시각에서도 합리적인 사고와 행동을 말하는 것 같아요." 그 말이 끝나자, 로봇공학자 한재권 교수님께서 말씀하셨어요. "과학적 합리성에서는 재현(Replication) 여부를 필수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 같아요." 물론 과학철학이나 논리학을 하시는 분들 입장에서는 더 깊고 풍부한 논의가 있겠지만, 저는 그 대답들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날 저는 집에 오면서 두 분이 이야기하시는 '객관성'과 '재현성'이라는 요소가 두 분의 학문적 배경과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곰곰히 생각해봤습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인구집단의 건강을 연구하는 역학자인(Epidemiologist)인 내게 과학적 합리성은 어떤 의미일까?’ 계속 생각하며 잔가지를 쳐내고 나니, 과학적 합리성을 말할 때 포기할 수 없는 세 가지가 제게 남았습니다.

 

김명호 작가 제공

첫번째, 데이터에 기반한 사고


첫번째 요소는 데이터에 기반한 사고입니다. 물론 우리의 공동체가 해결해야 하는 많은 문제들에 대해서 무엇이 옳은 지 이야기줄 수 있는 근거가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사회에서 의사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과학적 근거에 기대지 않고 개인적 경험이나 직관에 따라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 것은 그 때문이기도 하겠지요.


하지만, 데이터에 기반한 훌륭한 연구는 우리가 직관으로는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들에 대해서 보다 의미있는 근거를 제시해 주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정부가 작업장의 안전상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 과연 노동자들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을까, 그리고 이보다 더 궁금한 점은 그런 작업장 감시가 기업의 생존과 일자리 창출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여부입니다.

 

2012년 발표된 매튜 존슨 등의 연구. - 사이언스 제공
 사이언스 제공

하버드대의 매튜 존슨(Matthew S. Johnson)과 그의 동료들은 이 질문에 대해 본격적으로 답을 해보고자 했습니다. 미국 노동안전청(OSHA)이 진행하는 작업장 안전에 대한 감시활동이 실제로는 노동자들의 안전을 보장해주지도 않으면서 기업활동을 방해하기만 한다는, 그래서 결과적으로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없애고 있다는 일부 의견이 사실인지 확인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그들은 1996년부터 2006년까지 11년동안 미국 캘리포니아 노동안전청에서 무작위로 지역의 작업장을 골라서 안전 감시활동을 했다는 데에서 착안했습니다. 감시를 당한 적이 있는 사업장 409개와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감시활동을 경험하지 않았던 비교가능한 사업장 409개를 찾아 행정데이터와 산재보상 데이터를 이용해서 일종의 무작위 비교연구 (Simulated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를 진행한 것입니다.


2012년 노동자 건강에 대한 연구로는 드물게 ‘사이언스(Science)’에 출판된 이 논문의 제목은 "정부의 작업장 감시활동은 노동자들의 산업재해를 줄이지만 일자리를 축소시키지 않는다 (Randomized Government Safety Inspections Reduce Worker Injuries with No Detectable Job Loss)"는 것입니다[주1]. 연구 결과는 제목 그대로입니다. 정부의 작업장 안전 감시활동은 사고성 재해 발생을 9.4% 줄였지만, 기업의 생존, 고용, 매출에는 유의한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떤 이는 이 논문을 두고서 정치적이고 편향된 연구라고 할지 모릅니다.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린 이야기입니다. 이 연구는 정치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어떤 사회에서든 자원의 생산과 배분에 대한 모든 문제는 항상 정치적인 것이고, 정부의 기업 안전에 대한 감시 문제를 다루는 이 연구는 당연히 정치적인 함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논문은 편향된 연구가 아닙니다. 저자들은 자신들이 어떤 데이터를 어떻게 이용해서 어떻게 분석을 했고 그래서 결과를 어떻게 해석했는지에 대해서 투명하게 밝히고 있으며, 자신들의 연구결과가 가지는 의미와 더불어 한계에 대해서도 명확히 서술하고 있으니까요.


두번째, 지식의 생산과정에 대한 의심


제 분야에서 과학적 합리성을 구성하는 두번째 요소는 지식의 생산과정에 대한 의심입니다. 연구는 사회적에서 독립된 개인 연구자가 골방에서 홀로 고민하고 만들어내는 성과물이 아닙니다. 모든 연구는 특수한 시간적 공간적 배경에서, 사회적 관계속에서 만들어지니까요. 하지만, 그런 영향을 받으며 지식이 생산된다는 것과 편향된 비윤리적인 지식이 만들어지는 것은 전혀 다른 일입니다.

미국공중보건학회지 제공
미국공중보건학회지 제공

이와 관련해서 제 분야의 연구 공동체에 큰 상처를 남긴 몇몇 사례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스트레스 연구의 아버지로 불리며 노벨 생리학상에 10여차례 후보로 올랐던 독일의 생리학자 한스 셀리에(Hans Selye) 박사도 그런 대표적인 인물 중 한 명입니다. 1950년대부터 진행된 여러 역학연구로 인해서 흡연이 폐암의 원인이라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을 때입니다.


더 이상 흡연이 건강에 나쁘지 않다는 주장을 할 수 없게 되자, 담배회사들은 이전과는 다른 전략을 취합니다. 흡연이 아닌 스트레스를 암과 심장병의 원인으로 부각시키고자 한 것이지요. 담배회사들은 그런 여론의 흐름을 만들고자 셀리에 박사 연구에 돈을 지원하고, 셀리에 박사는 그렇게 지원받았다는 내용을 밝히지 않고 논문을 출판합니다. 그 연구들이 담배회사들에 의해서 법정에서 주요한 근거로 이용되었던 것은 물론이구요.


이 사실은 담배회사의 내부문건이 미국의 법원 판결에 의해서 강제로 대중에게 공개된 이후, 그 문서를 분석한 학자들에 의해서 밝혀집니다. 셀리에 박사가 1982년 사망하고 30년년 가까이 지난 2011년에 미국공중보건학회지에 <스트레스의 아버지, 담배회사를 만나다(The "father of stress" meets "big tobacco": Hans Selye and the tobacco industry)>라는 논문이 출판되면서 널리 알려지게 됩니다[주2]. 그리고 이러한 내부 문건들이 공개되면서, 한국에서 실내 공기를 연구하던 한국 대학의 몇몇 교수가 담배회사들로부터 비밀리에 돈을 받고 또 연구를 수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습니다[주3].

대한금연학회지 제공
대한금연학회지 제공

2016년 9월에는 미국의사협회 내과학술지에 또 다른 충격적인 사실을 담은 논문이 출판되었습니다[주4]. 1960년대에 미국의 제당업계에서 설탕과 심장병 사이의 연관성을 감추기 위해서, 하버드의 과학자 3명에 연구비를 지원하며 지방과 콜레스테롤을 심장병의 원인이라고 밝히는 문헌고찰 연구를 1967년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에 출판하도록 한 것입니다[주5, 6].

 

이 논문을 쓰는 과정에서 제당업계는 이 논문의 목적을 정하는 것은 물론이고 어떤 논문들을 고찰에 포함시킬지를 자신들이 판단했습니다. 투고전에 논문 초고를 받아 검토했던 것은 물론입니다. 출판된 논문에는 제당업계의 재정적인 지원과 논문을 쓰는 과정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지난 50여년을 돌이켜보면, 설탕을 위험하지 않은 물질로 만들고자 했던 제당업계의 전략은 성공적이었습니다. 그동안 우리가 그 위험에 대해 알지 못한 채 섭취했던 설탕은 얼마만큼이었을까요.


이러한 연구를 둘러싼 비윤리적 행위들은 과학 일반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를 떨어트리는 역할을 합니다. “왜 저런 논문을 썼지? 또 어디로부터 돈 받은 거 아니야?”라는 말을 하는 이들이 생겨나고, 이는 과학 연구의 가치를 떨어트리고, 또한 음모론을 싹트게 하는 토양이 됩니다.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합리적 근거에 기반한 토론을 위한 공간이 사라지고, 정치적 힘에 의한 결정만이 남게 되지요. 결국 가장 큰 힘을 가진 집단의 의견이 반영된 의사결정이 이루어지고, 그로 인한 가장 큰 피해자는 당연히 힘을 행사할 수 없었던 사회적 약자들입니다.


세번째, 근거의 불충분함이 변명이 되는 것에 대한 경계


마지막 요소는 과학적 근거가 불충분하다는 핑계로 행동을 늦추는 것에 대한 경계입니다. 언뜻 들으면, 첫번째로 말했던 데이터에 기반한 사고방식과 모순되는 것처럼 보이는 이야기이지요. 이 ‘모순’은 제가 공부하는 공중보건(public health)이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 여러 가설이 경쟁하고 충분한 근거가 나올 때까지 판단을 유보할 수 있는 순수과학과는 다르다는 점에서 기인합니다. ‘지구온난화가 실재하는 현상인가, 그로 인해 사람들이 더 많이 병들고 아픈가’에 대한 대답은 왓슨과 크릭의 DNA 구조 발견과정이나 베게너의 대륙이동설이 받아들여졌던 과정과는 다른 관점을 필요합니다.


그것은 공중보건이, 그 핵심 방법론인 역학(Epidemiology)이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의 건강에 대한 연구이기 때문입니다. 순수과학과 달리 공중보건에서 판단을 미루는 것은 달리 현재 여러 위험 요소로부터 영향을 받고 있는 사람들의 삶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결정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적절한 데이터나 과학적 연구가 부족하다는 것을 핑계나 변명으로, 더 나아가 특정 입장을 옹호하기 위한 무기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작업장 내 화학물질 규제의 역사는 이러한 지점을 잘 보여줍니다. 1960년대 미국 내 민권운동의 힘으로 1971년 노동안전청이 만들어지게 되고, 그제서야 비로소 공장에서 일하는 미국 노동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화학물질 폭로기준을 정하게 됩니다. 그것들 중 하나가 백혈병, 악성 빈혈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널리 알려진 화학물질 벤젠(Benzene)에 대한 노출기준입니다.


1978년 미국노동안전청은 작업장 벤젠 노출기준 (Permissible Exposure Limit)을 1 ppm으로 정합니다. 작업장 공기 중 벤젠농도가 1 ppm이 넘으면 처벌을 받도록 하는 것이지요. 그러나 석유 기업과 관련 연구소에서 1ppm으로 규제하기에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며 소송을 제기합니다. 그래서 1980년 미국 대법원은 벤젠 노출 기준은 10 ppm으로 완화하라는 결정을 내립니다. 그러나 점차 이후 연구가 축적되어 10 ppm으로는 더 이상 노동자들의 건강을 지킬 수 없다는 게 명확해지고, 그로부터 불과 7년 뒤인 1987년 벤젠 노출기준은 다시 1 ppm으로 내리게 됩니다.


이러한 변화는 당대의 학문적 근거에 따른 합리적 의사결정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러한 ‘합리적’ 의사결정 과정에서, 정책적 규제가 지연되는 동안 노동자들은 계속 일하다가 벤젠에 합법적으로 노출되고 그로 인해 죽어가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미국 마운트시나이 의과대학의 윌리암 니콜슨(William J. Nicholson) 교수는 이 지점을 파고들어 질문을 던집니다. ‘10년동안 규제가 지연되어서 백혈병에 걸려서 사망한 노동자들의 숫자는 몇 명일까?’라는 질문이지요.

 

니콜슨 교수는 미국전체에서 1978년에서 1987년까지 1ppm과 10ppm 사이에 노출되었던 노동자들의 수를 9600명이라고 추정해내고, 그 규제 지연으로 인해 백혈병에 걸려 죽어간 노동자들의 수가 최소 30명, 최대 490명이라는 분석을 담은 논문을 출판합니다[주7]. 살릴 수 있었던 사람의 숫자입니다. 그렇다면, 1980년 미국 대법원의 결정은 과연 과학적으로 합리적인 것이었을까요?


매년 수십 종의 새로운 화학물질이 만들어지고 그것들을 이용한 제품들이 생산과정에서 노동자들을 시장에서 소비자들을 만납니다. 우리는 당연히 그 제품들이 인간의 몸을 어떻게 해칠 수 있는지에 대해 알지 못합니다. 이제 막 생겨난 물질이 가진 부작용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있을 리 없지요.

 

오늘날처럼 급변하는 사회에서, 그래서 과거를 근거로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참 어려운 우리에게 필요한 과학적 근거는 무엇일까요? 석면 노출이 폐암을 유발한다는, 방사선 노출이 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과정처럼 수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은 다음에 가질 수 있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의사결정을 합리적인 것이라 부를 수 있을까요? 그렇지 않을 거예요. 더 나아가 과거에 발생했던 데이터에 전적으로 기반한 의사결정으로는 우리는 지구온난화와 같은 새로운 위험(risk)에 대처할 수 없으니까요. 사전주의원칙 (Precautionary Principle)에 기반한 고민이 필요한 것은 그 때문입니다.


노이라트의 배와 우리의 선택


과학자가 연구를 하고 교육을 한다는 것은 합리성의 힘을 믿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당장은 누구도 알아주지 않더라도 결국에는 가장 합리적인 가설이 채택될 것이라는 믿음, 지금이 아무리 혼란스럽고 좌절스러운 상황이라 할지라도 장기적으로는 나은 길로 나아갈 것이라는 믿음 말이지요.


그러나, 아직 시야가 많이 좁은 저 같은 사람에게 지금의 한국사회는 숨이 막히고 많이 답답합니다. 무엇이 합리적인 것인가에 대한 토론이 사라지고 과정의 중요성에 대한 믿음이 실종된 사회에서, 앞서 이야기한 과학적 합리성의 3가지 요소에 대한 고민은 점점 더 스스로를 초라하고 누추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몇 번을 다시 생각해도 결론은 똑같습니다. 학자인 제가 걸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무엇이 더 합리적이고 올바른 길인가를 곰곰히 따져보고 발언하는 것뿐입니다. 제 연구를 제가 이 세상을 마주하는 싸움의 방식이라고 말한다면, 그 무대를 제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오스트리아의 과학철학자 노이라트가 말했던 것처럼요.


“우리는 망망대해에서 배를 뜯어고쳐야 하는 뱃사람과 같은 신세다. 우리에게는 부두로 가서 배를 분해하고 좋은 부품으로 다시 조립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

 
※ 참고문헌
1. Levine, D.I., M.W. Toffel, and M.S. Johnson, Randomized government safety inspections reduce worker injuries with no detectable job loss. Science, 2012. 336(6083): p. 907-11.
2. Petticrew, M.P. and K. Lee, The "father of stress" meets "big tobacco": Hans Selye and the tobacco industry. Am J Public Health, 2011. 101(3): p. 411-8.
3. 박상표, 최규진, and 조홍준, 담배회사 내부문건 속 한국인 과학자 분석. 대한금연학회지, 2014. 5(1): p. 1-9.
4. Kearns, C.E., L.A. Schmidt, and S.A. Glantz, Sugar industry and coronary heart disease research: A historical analysis of internal industry documents. JAMA Internal Medicine, 2016.
5. McGandy, R.B., D.M. Hegsted, and F.J. Stare, Dietary fats, carbohydrates and atherosclerotic vascular disease. N Engl J Med, 1967. 277(4): p. 186-92 contd.
6. McGandy, R.B., D.M. Hegsted, and F.J. Stare, Dietary fats, carbohydrates and atherosclerotic vascular disease. N Engl J Med, 1967. 277(5): p. 245-7 concl.
7. Nicholson, W.J. and P.J. Landrigan, Quantitative assessment of lives lost due to delay in the regulation of occupational exposure to benzene. Environ Health Perspect, 1989. 82: p. 185-8.

 

※편집자주

한국 사회가 ‘합리적’으로 돌아갈 수는 없을까요? 과학기술이 각종 논란의 중심이 되는 일이 점점 많아집니다. 그런데 대안을 내는 과정에 과학기술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과학기술자들의 의견을 듣는다고는 하지만 다양한 의견이 아닌, 어떻게 결정됐는지 모호한  ‘일치된 의견’이 성명서로 발표되곤 합니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과학기술자들이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ngineers & Scientists for ChangeㆍESC)’를 만들었습니다. 동아사이언스는 과학기술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ESC의 목소리를 전합니다. 주로 △나의 연구, 나의 실험 △내가 보는 과학과 사회 △연구윤리/과학기술자의 사회적 책임 △확실한 과학, 논쟁적인 과학 등 4가지 분야의 글이 소개됩니다. 동아사이언스를 통해 과학기술계의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합리적이고 건강한 토론이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ESC 창립 기사]과학기술인들이 모여 ‘ESC’를 만들었다... ESC의 정체는?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의 목소리(1)] 연구윤리와 연구자공동체, 그리고 사회적 책임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의 목소리 (2)] 과학이 삶에 봉사하는 방식에 대해: ‘과학적 삶의 양식’에 대한 소고 ①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의 목소리 (3)] ‘과학적 사실과 사후검증‘의 관점에서 본 천안함 논쟁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의 목소리(4)] ‘어른이’들을 위한 과학, 여자들을 위한 과학

 

※ESC에 대한 정보는 ESC 홈페이지(www.esckorea.org)를 참고하세요. 궁금한 사항은 office@esckorea.org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ESC의 목소리더보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