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폭발사고 4개월 만에 통신위성 10대 발사 성공

2017년 01월 15일 19:00
미국의 우주 개발 기업 스페이스X가 14일 오전 9시 54분경(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바버라 카운티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한 로켓 ‘팰컨9’. 미국의 IT기업 이리듐의 차세대 통신위성 ‘넥스트(NEXT)’ 10대를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 - 스페이스X 제공
미국의 우주 개발 기업 스페이스X가 14일 오전 9시 54분경(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바버라 카운티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한 로켓 ‘팰컨9’. 미국의 IT기업 이리듐의 차세대 통신위성 ‘넥스트(NEXT)’ 10대를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 - 스페이스X 제공

미국의 우주 개발 기업 스페이스X가 통신위성 ‘넥스트(NEXT)’ 10대를 실은 로켓 ‘팰컨9’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9월 폭발 사고 이후 4개월 만이다. 스페이스X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CEO로 있다.
 

● 소형 인공위성 66대로 거대 장거리 네트워크 구축

 

팰컨9 로켓은 14일 오전 9시 54분경(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바버라 카운티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됐다. 넥스트 위성 10대는 발사 후 1시간 15분 뒤 모두 안전하게 궤도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넥스트는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이리듐이 개발한 차세대 통신위성이다. 이리듐은 상공 780㎞의 지구 저궤도에 소형 인공위성 72대(여분 6대 포함)를 띄워 하나의 거대한 네트워크를 만들 계획이다. 민간 최대 규모의 통신망이 되는 셈이다. 기존 통신위성의 사각지대뿐만 아니라 해상과 상공에서도 음성, 데이터 등 정보 통신이 가능해진다.

 

매트 데쉬 이리듐 CEO는 “10개의 첫 넥스트 위성을 지구 궤도에 성공적으로 띄운 이번 발사는 위성통신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역사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와 이리듐은 향후 1년 2개월간 10여 대씩 총 6회에 걸쳐 나머지 62대의 통신위성도 발사할 계획이다.

 

14일(현지시간) 지구 저궤도에 진입한 미국의 IT기업 이리듐의 차세대 통신위성 ‘넥스트(NEXT)’. 이리듐은 소형 인공위성 72대(여분 6대 포함)를 띄워 민간 최대 장거리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 스페이스X 제공
14일(현지 시간) 지구 저궤도에 진입한 미국의 IT기업 이리듐의 차세대 통신위성 ‘넥스트(NEXT)’. 이리듐은 소형 인공위성 72대(여분 6대 포함)를 띄워 민간 최대 장거리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 스페이스X 제공

● 폭발사고 극복하고 2019년 주 1회 로켓 발사에 도전

 

앞서 지난해 9월 팰컨9 로켓은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엔진 가동 시험 도중 폭발했다. 이로 인해 스페이스X가 추진 중이던 첫 민간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 계획도 내년 5월경으로 1년가량 연기됐다.
 

이후 스페이스X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등과 공동으로 폭발 원인을 조사했다. 그 결과 냉각 연료인 액체 헬륨을 저장하는 탱크 중 하나가 고장이 나면서 큰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당시 발사대와 고가의 통신 위성 등이 파손됐다. 이 위성은 페이스북이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에 무료로 인터넷을 보급하기 위해 5년 간 9500만 달러(약 1116억 7250만 원)로 임대한 것이다.

 

기존의 문제점을 보완해 이끌어낸 이번 발사 성공으로 스페이스X는 올해 남은 26차례의 로켓 발사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비 3배가 넘는 횟수다. 2019년에는 주 1회씩 연간 52차례 발사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한편 이날 스페이스X는 발사 후 재사용 로켓인 1단계 추진 로켓을 태평양 해상에서 회수하는 데도 성공했다. 스페이스X가 재사용 로켓을 안전하게 회수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한 번 발사한 1단 로켓을 재활용하면 발사 비용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등 민간 우주 기업이 로켓 회수와 재활용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 日, 세계 최소 로켓 발사했지만 실패로 끝나

 

일본 항공우주개발기구(JAXA)는 초소형 로켓 ‘SS520’ 4호기를 15일 오전 8시 33분경 가고시마 현 우치노우라 우주공간관측소에서 발사했다. 여기에는 3㎏의 초소형 인공위성 ‘트리콤1’이 실려 있었다. 그러나 1단 로켓의 연소가 끝난 시점인 발사 후 20초 뒤, 로켓과의 교신이 끊겨 JAXA는 안전을 위해 2단 로켓의 점화를 중단했다. 결국 이 로켓은 관측소 남동쪽 태평양 해상에 떨어졌다.

 

일본은 초소형 위성을 타깃으로 로켓을 작게 만들어 발사 비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S520 로켓은 길이 9.54m, 직경 0.5m에 불과하다. 위성을 탑재한 로켓으로는 세계 최소 크기다. 제작 및 발사 비용은 5억 엔(약 51억3655만 원)가량으로, 일본의 민간 로켓 ‘H2A’의 20분의 1 수준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