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지식in] 치매 왜 생기는 걸까? ... 흔들리는 알츠하이머 원인의 정설

2017년 02월 20일 19:00

※편집자주
탄핵 절차, 미국 비자 요건과 같은 사회 이슈는 물론. 줄기세포 주사, 조류독감(AI), 구제역과 같은 과학 상식까지. 공부할 게 참으로 많은 세상입니다. 이번 사이언스 지식인에서는 과학뉴스에서 설명하지 못한 채 지나간 과학 상식을 해설합니다.

 

GIB 제공
GIB 제공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현대 의학의 가장 큰 도전 과제 중 하나입니다. 평균 수명이 늘어났고, 그 늘어난 삶의 기간 동안 품위 있게 노년을 보내고 싶다는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치매는 이런 소망을 가로막는 가장 강력한 장애물입니다. 뚜렷한 치료법도 없고, 정확한 원인도 알 수 없다는 점에서 더 답답합니다.

 

의학계와 제약사는 알츠하이머 병 치료를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알츠하이머 병의 원인 물질로 꼽히는 베타-아밀로이드를 없애 병을 치료하려는 시도가 많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세계 유수의 제약사들이 베타-아밀로이드 제거를 통한 알츠하이머 병 치료제 개발 노력을 포기하는 사례가 연이어 생겨 많은 환자와 환자 가족들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Q. 우선, 아밀로이드…가 뭔가요?
아밀로이드는 당과 단백질이 뭉쳐진 덩어리입니다. 길쭉길쭉한 가닥처럼 보이죠. 보통 가닥 하나의 너비가 5~15㎚(나노미터), 길이는 수 마이크로미터 정도입니다. 본래는 우리 몸 안에서 정상적인 역할을 하던 단백질이 세포 주변에서 덩어리를 이루며 아밀로이드를 이룬 것이지요. 주를 이루는 단백질 종류와 뭉친 모양은 아밀로이드마다 다릅니다.

 

Q. 그게 어떻게 알츠하이머를 일으킨다는 거죠?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조직(오른쪽)에는 정상인(왼쪽)과 달리, 신경섬유농축체와 아밀로이드반이 침착돼 있습니다. - 경희대학교병원 제공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조직(오른쪽)에는 정상인(왼쪽)과 달리, 신경섬유농축체와 아밀로이드반이 침착돼 있습니다. - 경희대학교병원 제공

아밀로이드는 독성을 갖고 있습니다. 그 독성으로 주변 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지요. 다양한 아밀로이드가 20여 가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알츠하이머에 걸리면 보통 뇌세포 주변에 베타-아밀로이드가 쌓입니다. 1987년 독일의 의사였던 알로이스 알츠하이머가 자신이 돌보던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 베타-아밀로이드를 처음으로 발견했고, 그 이후 지금까지 알츠하이머의 주요 원인으로 꼽혀왔습니다. 베타-아밀로이드 때문에 다친 신경세포들이 죽어나간다는 겁니다. 2013년, 샤츠 미국 스탠포드대 교수팀은 베타-아밀로이드가 덩어리를 형성하기 이전부터 신경세포에 손상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지요.

 

 

Q. 맞는 것 같은데… 이제 와서 그게 틀렸단 건가요?
아직 확언할 순 없다는 겁니다. 베타-아밀로이드가 알츠하이머를 일으킨다는 것도 여러 가설 중 하나일 뿐이니까요.

 

게다가 최근 아밀로이드 형성을 막는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하던 두 제약회사가 임상시험을 중단하면서 아밀로이드설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작년 11월 제약회사 ‘일라이 릴리’가 아밀로이드를 목표로 한 신약 ‘솔라네주맙’ 임상시험을 중단한 데 이어 14일, 제약회사 ‘머크(MSD)’에서도 비슷한 이유로 3차 임상시험을 멈췄거든요.

 

머크사에서는 베타-아밀로이드를 만드는 효소 ‘BACE1’의 작용을 막을 수 있는 ‘베루베세스타트’를 개발해 임상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BACE1이 베타-아밀로이드를 만들 수 없게 만들어 뇌세포 손상을 막겠다는 계획이었지만 특별한 치료효과를 보지 못했지요. 이에 자료모니터링위원회에서 “임상적으로 긍정적 소견을 도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며 3차 임상시험을 중단하기에 이르렀습니다.

 

 

Q. 그럼 앞으로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희망이 없는 건가요?
알츠하이머의 원인에 대해선 타우 가설, 박테리아 가설 등 다른 가설들도 있습니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다른 가설을 활용한 치료제 개발도 열심히 진행중이고요.

 

김영수 KIST 선임연구원과(사진 왼쪽)과 김혜연 초빙연구원 - 김영수 연구원 제공
김영수 KIST 선임연구원과(사진 왼쪽)과 김혜연 초빙연구원 - 김영수 연구원 제공

한 예로 작년 11월, 한국과학기술원(KIST) 김영수 연구원은 알츠하이머 원인의 가설로 꼽히는 두 가지 물질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 두 개를 동시에 없애는 물질을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연구원이 개발한 물질은 ‘네크로스타틴-1’이라는 물질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쥐에게 이 물질을 투입하자 인지기능이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지요. 김영수 연구원은 “이번 연구 성과는 오랜 논쟁 대상인 아밀로이드 VS 타우 가설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전략”이라고 연구성과를 소개했습니다.

 

연재사이언스 지식IN더보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