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에도 제품 안전 '말썽'…정부, 학생용품·생활용품 18개 리콜

2017년 03월 15일 16:00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 제공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정부가 신학기를 맞아 안전기준에 미달한 학생용품과 생활용품 총 18개 제품을 리콜조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5일 '17년 안전성조사 계획'에 따라 학생용품과 생활용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실시, 17개 업체·18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안전성조사 대상 제품에는 학용품과 학생용가방, 학생복 등 254개의 신학기 용품과 바퀴달린 운동화와 아동운동화, 아동용구두 등 79개 생활용품이 포함됐다.

안전기준에 미달한 제품 중에는 학용품이 10개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이들 제품은 프탈레이트가소제가 기준치의 2~385배, 납 1.5~66배, 카드뮴 8.5~12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용가방 1개와 학생복 1개도 각각 프탈레이트가소제 기준치 초과, pH 기준치 초과 등의 사실이 적발됐다.

생활용품 중에는 운동화 7개 제품이 아릴아민(1.7~2.1배), pH(4~14.7%), 폼알데하이드(2.7~10.9배), 납(22.8배)의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용레이저용품 1개는 레이저 출력이 4.9배를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표원은 이번에 처분된 리콜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와 리콜제품 알리미에 공개한다. 또 해당 제품을 위해상품판매차단 시스템에 등록, 전국 대형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의 판매를 즉시 차단할 방침이다. 




포커스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