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3D 지도 서비스 '카카오맵' iOS 앱 출시

2017년 03월 16일 11:00

 

카카오맵 3D 스카이뷰 - 카카오 제공
카카오맵 3D 스카이뷰 - 카카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안드로이드에 이어 iOS에서도 완전히 새로운 지도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16일 '카카오맵' iOS 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맵은 지난 2009년 출시한 '다음지도' 앱의 전면 업데이트를 통해 선보이는 모바일 지도 앱 서비스로 지난해 9월 안드로이드 앱을 먼저 출시한 바 있다. 다음지도를 통해 십 여년 이상 축적해온 풍부한 데이터에 최신 지도 기술과 다양한 기능을 더했다.

카카오맵은 국내 지도 서비스 최초로 '벡터' 방식을 적용, 지도의 자유로운 회전과 3D 뷰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벡터 방식은 지도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서버에서 불러와 모바일 기기에서 구현하는 방식이다. 지도의 확대와 축소만 가능한 타 지도 서비스와 달리, 카카오맵은 지도의 확대/축소 뿐 아니라 회전과 3D 뷰까지 가능하다.

두 손가락을 화면에 대고 쓸어올리면 지도가 기울어지면서 건물의 높낮이가 입체적으로 표시되며 두 손가락을 화면에 대고 돌리면 원하는 방향으로 지도를 회전시킬 수 있다. 지도의 동서남북 방향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고 건물의 형태나 높낮이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위치와 경로를 파악하기가 한층 용이하다.

'3D 스카이뷰' 역시 카카오맵만이 제공하는 기능이다. 일반 스카이뷰는 하늘에서 땅을 수직으로 내려다 보는 2차원 시점의 사진인데 비해, 3D 스카이뷰는 실제로 내려다보는 듯한 3차원 시점의 사진으로 가장 현실에 가까운 지리 정보를 제공한다. 카카오맵은 iOS 앱 출시와 함께 3D 스카이뷰 서비스 지역을 기존의 서울/성남 지역에서 6개 광역시를 포함한전국 주요 도시의 일부 도심으로 확대했다.

지도 서비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기능 중 하나인 '길찾기'의 정확성도 카카오맵의 강점이다. 카카오내비, 카카오버스, 카카오지하철 등 카카오의 다양한 이동 정보 서비스와의 연동으로 정확성을 높였다.

자동차 길찾기는 카카오내비의 실시간 주행 데이터를 활용해 가장 빠른 길을 안내하며, 대중교통 길찾기는 카카오버스와 카카오지하철을 활용해 배차 정보를 실시간 업데이트해 정확한 경로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도보 길찾기는 국내 지도 서비스 중 가장 넓은 지역 커버리지를 가지고 있다.

카카오맵은 올해 iOS앱 출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자전거 길찾기와 3D 스카이뷰 길찾기 기능을 추가하고 외국인을 위한 서비스 영문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카카오 주용환 로컬 총괄 이사는 "카카오맵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정확하게 연결함으로써 이동 영역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종합 솔루션 서비스"라며 "이용자의 다양한 니즈를 서비스에 반영하고 고도화 시켜 나갈 것"이라고 카카오맵의 비전을 밝혔다.

현재 카카오맵은 지난해 9월 출시 후 심플한 UI와 다양한 기능으로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으며 카카오맵을 비롯한 카카오내비, 카카오버스, 카카오지하철 등 카카오의 이동 정보 서비스 월간 이용자는 총 1000만명을 훌쩍 넘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포커스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