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전용 세단 '올 뉴 위에동(ID)' 출시…신세대 가족 겨냥

2017년 03월 21일 14:00
 전용 신차 올 뉴 위에동 - 현대자동차 제공
전용 신차 올 뉴 위에동 - 현대자동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현대자동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가 20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올 뉴 위에동(悦动·영문명 CELESTA)' 신차발표회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21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신차발표회 행사는 중국 베이징·광저우·청두·항저우·시안·정저우 등 6개 도시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행사에는 주요 매체와 딜러 대표, 임직원 등 총 800여명이 참석했다.

아반떼의 중국 버전으로 2008년 중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 위에동은 지난해까지 베이징현대 단일 판매차종 기준으로 최다인 133만여대가 판매됐다. 베이징현대 초기 사업 정착과 고속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장원신 베이징현대 총경리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된 '올 뉴 위에동'은 C2-로우(준중형-저가) 차급 대응을 위해 개발된 중국 전용 차종이다. 동급 최대 공간성 등 상품성과 합리적 가격을 겸비한 중국 전용 경제형 패밀리 세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신차가 "위에동의 베스트셀링카 이미지를 계승함으로써 젋은 신세대 가족 고객층을 집중 공략하며 중국 C2 로우 시장 내 볼륨 모델로서의 위상 구축을 통해 베이징현대 대표 패밀리 세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C2 차급은 지난 2016년에 전년 대비 9.2% 성장한 674만대를 판매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올 뉴 위에동'이 속하는 C2 로우급 시장은 142만여대 규모다. 장안포드 에스코트·상기GM 카발리에 등 합자사 차종 위주로 시장이 형성됐다.

'올 뉴 위에동'은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넓은 실내 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성능 등 실용성, 중국 중서부 지역 도로환경에 특화된 주행성능에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특히 감마 1.6 MPI 엔진에 6속 변속기의 파워트레인 탑재로 저중속에서의 성능을 개선했다. 또 직립형 쇽업소바 적용을 통한 험로 승차감을 개선하고, 도어 이중 실링 적용으로 소음진동(NVH)을 최소화시켰다.

현대차는 '더욱 더 가슴 뛰게하다(悦来悦心动)'라는 론칭 슬로건을 내걸었다. 현지에서 '올 뉴 위에동'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사전에 중국 주요 매체 기자 200여명을 초청해 시승행사를 열기도 했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심동가족(心动家庭)' 선발 디지털 캠페인 등을 펼치는 등 주타겟 고객인 2~4급 중소도시 젊은 가족을 대상으로 특화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포커스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