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로봇 플리피, 햄버거 가게 취업

2017년 04월 04일 09:00
미소로보틱스사 제공
미소로보틱스사 제공

무인 주문기 키오스크에 이어 인간의 일자리를 넘보는 인공지능 로봇이 햄버거 매장에 설치됐다. 미국 IT매체 ‘지디넷’은 “미소로보틱스 사가 햄버거용 고기 조각을 요리하는 로봇 플리피를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패서디나에 있는 캘리버거 매장에 3월 8일부터 도입했다”고 보도했다.


플리피는 탑재된 카메라, 센서, 딥러닝 소프트웨어를 통해 기존 주방 설비들을 바꾸지 않고도 주방의 음식 재료들을 찾아 팬에 올린 뒤 굽고 뒤집는다. 위쪽에 달린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3D 형태의 입체적인 이미지로 대상의 모양과 온도를 파악한다. 햄버거 패티가 얼마나 구워졌는지, 빵 위에 제대로 위치했는지를 알 수 있다. 조리가 완료되면 주방장에게 햄버거에 치즈나 토핑을 얹으라고 조언하고, 조리 중 사람이 지나가면 이를 인식하고 부딪히지 않도록 팔을 움직인다.


미소로보틱스 사는 플리피가 인공지능(AI)을 이용한 학습을 통해 마치 전문 요리사들처럼 채소를 얇게 썰어서 올리거나 접시에 음식을 먹음직스럽게 담아내는 역할까지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