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여행 비용 확 줄어드나...스페이스X, 로켓 재사용 발사 첫 성공

2017년 03월 31일 18:30
스페이스X는 30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6시 27분경 미국 플로리다 주 케네디우주센터 발사대에서 재사용 로켓 ‘팰콘 9’를 이용해 통신위성 ‘SES-10’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 스페이스X 제공
스페이스X는 30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6시 27분경 미국 플로리다 주 케네디우주센터 발사대에서 재사용 로켓 ‘팰콘 9’를 이용해 통신위성 ‘SES-10’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 스페이스X 제공

미국의 우주 개발 기업 스페이스X가 한번 사용한 로켓을 재활용해 위성을 쏘아 올리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천문학적이었던 발사 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본격적인 민간 우주여행 시대의 서막이 열린 셈이다.
 
뉴욕타임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30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6시 27분경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 발사대에서 재사용 로켓 ‘팰콘 9’에 실어 통신위성 ‘SES-10’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2단으로 구성된 로켓 중 지상 발사 추진에 사용되는 1단 로켓은 지난해 4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낼 화물선을 쏘아 올릴 때 사용한 것을 재활용한 것이다. 그동안 발사한 로켓을 회수한 적은 있었지만, 실제로 이를 다시 발사에 사용한 것은 처음이다.
 
엘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발사 생중계 방송에서 “1단 로켓은 로켓의 핵심 추진체(부스터)로서 발사 비용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며 “이번 발사 성공으로 발사 후 회수한 로켓을 실제로 재활용할 수 있다는 것과 저렴한 비용으로도 지구 궤도까지 반복해 갈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한 셈”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이번에도 발사된 재사용 1단 로켓을 해상에서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 이 로켓으로는 두 번째 회수 성공이다. 스페이스X는 하나의 팰콘 9 로켓을 최대 10번까지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발사 비용은 최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실제로 이번에 통신위성을 쏘아 올린 미국의 정보통신 기업 SES는 이번 발사 비용으로 통상 가격보다 할인된 6200만 달러(약 693억1600만 원)를 지불했다.
 
이처럼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면 민간인을 위한 우주여행 상품이나 상업용 우주선 발사 기회도 늘어날 수 있다. 스페이스X는 내년 5월경 재사용 로켓을 활용한 ‘팰콘 헤비’ 로켓으로 우주 왕복선 ‘드래콘 크루(Dragon Crew)’를 쏘아 일반인 2명을 달에 보낼 예정이다.

 

한편 스페이스X가 발사한 로켓을 회수하는 데 성공한 것은 이번이 9번째다. 스페이스X는 최근 2년간 우주로 쏘아 올린 로켓을 수차례 회수하는 데 성공하면서 우주 로켓 재활용 기술을 발전시켜왔다. 2015년 12월 지상 회수에 처음 성공한 이후 계속해서 발사 성공률을 높여 왔고, 지난해 4월에는 이번처럼 해상에 떠 있는 무인선박에서의 시도로는 세계 최초로 1단 로켓 회수에 성공했다.

 

세계 최초로 지상에서 1단 로켓을 회수하는데 성공한 곳은 미국의 우주개발 기업 블루오리진이다. 스페이스X보다 한 달 앞선 2015년 11월 ‘뉴 셰퍼드’ 로켓의 1단 로켓의 지상 회수에 처음 성공한 바 있다.

 

해상 무인선박에 안정적으로 착륙한 재사용 로켓 ‘팰콘 9’. 이 로켓을 회수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 스페이스X 제공
해상 무인선박에 안정적으로 착륙한 재사용 로켓 ‘팰콘 9’. 2단으로 구성된 로켓 중 지상 발사 추진에 사용되는 1단 로켓은 지난해 4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낼 화물선을 쏘아 올릴 때 사용했던 것을 재활용한 것이다. 이 로켓을 회수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 스페이스X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