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의 우주정책, 深우주 탐사에 집중”

2017년 04월 07일 07:00
3일(현지 시간) 미국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만난 로버트 워커 미국 웩슬러앤드워커 회장. - 콜로라도스프링스=송경은 동아사이언스 기자 kyungeun@donga.com
3일(현지 시간) 미국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만난 로버트 워커 미국 웩슬러앤드워커 회장. - 콜로라도스프링스=송경은 동아사이언스 기자 kyungeun@donga.com

“트럼프 정부의 우주정책은 심(深)우주 탐사에 집중돼 있고, 그 중심에는 민간 기업들이 있습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유인 화성 탐사는 민간 기업과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우주정책 선임자문위원을 맡았던 로버트 워커 미국 웩슬러앤드워커 회장(75)을 3일(현지 시간) 만났다. 이날부터 나흘간 미국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열린 미국 우주재단 주관 ‘제33회 스페이스 심포지엄’에서다.

 

워커 회장은 미국 우주정책의 산증인이다. 1977년부터 20년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하원의원으로 있으면서 국가과학기술위원회(당시 과학위원회) 회장을 역임했다. 우주 개발을 뒷받침한 공로로 1996년 NASA 최고 명예상인 ‘수훈장(Distinguished Service Medal)’을 받았다. 2001년 대통령 직속 미국미래항공우주산업위원회 회장, 2004년 미국우주탐사정책추진 대통령 자문위원, 2006년 우주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으며, 현재 정책 자문회사 웩슬러앤드워커의 회장이다.

 

워커 회장은 “우주정책에서 트럼프 정부가 전 정부와 다른 점은 우주 탐사 그 자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는 것”이라며 “NASA의 본연적인 역할은 우주 탐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서명한 ‘2017년 NASA 이행법안’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올해 10월 시작하는 2018 회계연도 NASA 예산 191억 달러의 19% 정도인 37억 달러(약 4조1800억 원)를 유인 화성 탐사에 배정했다. 무인 탐사 로봇을 보내는 행성 탐사에는 지난해보다 16% 늘어난 19억 달러를 배정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반면 기후변화 대응 등 지구 관측을 위한 예산은 지난해보다 약 1억 달러 줄었다. 5% 정도 삭감된 것이다. 이에 대해 워커 회장은 “예산이 줄었다고 임무 자체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구관측 임무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상태로 접어들었지만 우주 탐사는 아직 갈 길이 멀기 때문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화성 탐사를 중심으로 민간 기업의 우주 개발과 우주 상업화는 앞으로 더 확대될 것입니다. 우주 개발의 혁신은 이미 민간 기업에 달려 있습니다.”

 

워커 회장은 NASA가 기초 선행 연구를 하면 이 기술을 실현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늘 경계하고 규제하는 보수적인 조직이지만 일론 머스크, 제프 베저스 같은 기업가들은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창의성과 도전 정신이 뛰어나다”며 “최근 획기적인 발사 비용 절감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재사용 로켓이 단적인 예”라고 말했다. NASA는 스페이스X와 유나이티드론치얼라이언스(ULA), 록히드마틴, 오비털ATK 등 우주 관련 미국 기업들과 함께 유인 화성 탐사를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그러면서도 워커 회장은 “위험 부담이 높은 우주개발 초기 단계에서는 정부가 추진하는 우주 사업에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투자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초기에는 기업들이 정부의 돈을 벌지만 나중에는 스스로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단계로 접어들게 된다”며 “정부는 이들이 실현한 값싼 비용과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우주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일자리 창출, 경제 성장 같은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스페이스 심포지엄은 매년 미국을 중심으로 유럽, 일본, 한국 등 우주국과 우주연구기관, 우주개발 기업 관계자들이 모여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우주 산업의 미래를 그리는 자리다. 한국은 나로호(KSLV-I) 발사 성공 이후 2015년부터 초청받았으며, 올해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김인선 부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