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파망원경 ‘알마’가 포착한 500만년 전 아기별 탄생 순간

2017년 04월 07일 22:00
알마가 포착한 500년 전 아기별 탄생순간의 모습. 붉은 불기둥은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일산화탄소 가스이며, 푸른 불기둥은 상대적으로 천천히 움직이고 있는 가스다. - ALMA 제공
알마가 포착한 500년 전 아기별 탄생순간의 모습. 붉은 불기둥은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일산화탄소 가스이며, 푸른 불기둥은 상대적으로 천천히 움직이고 있는 가스다. - ALMA 제공

‘우주의 불꽃놀이’

 

별들의 요람에서 새로운 아기별이 태어나는 순간의 이미지가 포착됐다. 미국 콜로라도대 연구진은 세계 최대 전파망원경 ‘알마(ALMA)’가 촬영한 500년 전 새로운 아기별 탄생 순간의 모습을 7일 공개하며 ‘우주에서 불꽃놀이를 하는 것과 같은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지구에서 1350광년 떨어진 오리온성운은 태양계와 태양계 행성들을 만들었으며, 지금도 새로운 별(항성)들이 태어나고 있는 ‘별들의 요람’이다. 별은 우주 공간의 가스와 먼지가 부딪혀 생긴 커다란 원시별이 중력을 이용해 주변 다른 입자들을 끌어당겨 충돌을 이어가며 만들어진다.

 

이번에 공개된 이미지는 500년 전 일어났던 거대한 충돌이 관측된 것이다. 이 충돌로 인해 원시별 주변 먼지, 가스들은 초속 150㎞의 속도로 날아갔다. 교수는 “이 충돌이 뿜어낸 에너지는 태양이 천만 년 동안 내뿜는 에너지 정도”라고 분석했다.

 

이 충돌현상은 2009년 하와이에 설치된 전파망원경 SMA(Submillimeter Array)에서 처음 관측됐다. 알마의 성과는 폭발 순간 일산화탄소 가스의 분포와 운동에 대한 세부적인 분석을 수행해 폭발의 근본적인 힘을 분석했다는 의미가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