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지식IN] 그 많던 까마귀는 어디로 갔을까?

2017년 04월 21일 07:00
“인계동에 있는 카페에 갔다가 깜짝 놀랐어요. 새똥이 하도 많아서 주변을 보니 까마귀들이 새까맣게 몰려있었거든요. 무서울 정도로 많았어요.”

수원에 사는 Y씨는 지난 겨울을 떠올리며 몸서리를 쳤습니다. 갑작스레 나타난 까마귀 떼가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따뜻한 봄바람이 불면서 모두 사라졌습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태화강변에서 겨울을 보내는 떼까마귀 무리 - 울산시청 제공
태화강변에서 겨울을 보내는 떼까마귀 무리 - 울산시청 제공

Q. 우리나라에 까마귀가 그렇게 많았나요? 처음 알았어요!
A.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까마귀는 5종입니다. 그중 까마귀, 큰부리까마귀, 잣까마귀 세 종은 1년 내내 우리나라에서 사는 텃새입니다. 다른 두 종은 떼까마귀와 갈까마귀로 본래 북쪽의 툰드라, 타이가 지역에서 번식하며 살다가 추운 겨울이 되면 우리나라로 내려오는 겨울 철새입니다. 지난 겨울 수원 인계동 일대에서 볼 수 있었던 종은 떼까마귀와 갈까마귀입니다.

Q. 그 전까지는 안왔었는데… 왜 갑자기 나타났던 걸까요?
A. 우리나라는 예전부터 떼까마귀가 겨울을 보내는 지역이었습니다. 제주도와 경기도 안성, 평택, 울산 지역에는 이미 매년 겨울이면 떼까마귀가 왔다가 봄이 되면 떠납니다. 특히 울산은 겨울마다 태화강변의 대나무숲을 잠자리로 삼은 떼까마귀 10만 여 마리가 모입니다. 낮에는 근처의 논밭에 각기 흩어져 곡식 낱알과 같은 먹이를 찾아 떠났다가 해질무렵이면 다시 무리를 이루며 모입니다. 최유성 국립생태원 연구위원은 “해질 무렵 보이는 까마귀는 곧 잠자리로 들어간다”며 “수원의 경우 근처에 떼까마귀가 잠자리로 삼은 곳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Q. 철새면 올 겨울에도 또 올까요?
수원이 떼까마귀가 생각하기에 겨울을 보내기 좋은 지역이었다면 올 겨울에 또 올 가능성이 물론 있습니다. 올해처럼 정전이 되거나 배설물 피해를 처리할 방안을 미리 대비해야 할겁니다. 10만 마리가 넘는 떼까마귀가 모이는 울산은 떼까마귀철이 오면 시청 차원에서 ‘떼까마귀 배설물 청소반’을 운영하며 주민들이 피해를 적게 입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권기호 울산시청 자연환경 담당 사무관은 “철새가 오가는 것은 자연의 섭리인데 억지로 못오게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오히려 겨울에 떼까마귀가 많이 오는 것을 기회 삼아 떼까마귀 군무 같은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인근 지역을 철새 마을로 지정해 친환경 마을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합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