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이번엔 와이파이 접속 결함…25일 SW업데이트

2017년 04월 24일 15:00

삼성전자의 새로운 시작 갤럭시S8

 

(서울=포커스뉴스)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국내에 공식 출시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이번에는 와이파이 접속 결함이 발견됐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8과 갤럭시S8+는 지난 18일 개통 직후부터 KT의 5GHz 대역 와이파이와 연결됐을 때 접속이 불안정해지거나 끊기는 문제가 발생했다.

원인 분석 결과, 삼성전자와 KT는 갤럭시S8에 내장된 소모 전류 개선 기능과 동원T&I가 제조한 와이파이 접속 장치가 서로 충돌해 접속 오류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와이파이 AP가 갤럭시S8을 비정상 단말로 인지해 접속을 차단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오는 25일 소프트웨어(SW)업데이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업데이트를 통해 휴대폰의 소프트웨어 기능을 개선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붉은화면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바 있다. 디스플레이 색깔이 붉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붉은화면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포커스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