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라우에서 온 힐링레터] 갈치를 눈으로 맛본다고?

2017년 05월 06일 21:00
제임스정 제공
제임스정 제공

어릴 적 밥상에 많이 오르던 생선 중에는 갈치가 있다. 필자는 여러 생선 중에 갈치를 유달리 좋아했다. 갈치가 밥상에 오르는 날이면, 제일 큰 덩어리는 아버지께 드리고, 그 다음은 형님, 그리고 작은 부분이 내 몫이었다.

 

비록 크기는 작았지만 뼈와 살을 분리해서 맛있게 먹곤 했다. 살을 발라내면서 부서지는 가루 하나까지 밥과 함께 먹었다. 먹다보면 종종 갈치의 잔가시들이 입 속을 찔렀던 추억이 있다.

 

제임스정 제공
제임스정 제공

사람들은 스쿠버다이빙을 하면서 갈치를 정말 볼 수 있냐고 묻곤 한다. 그렇다. 작은 부분만 먹어야했던 ‘눈물의 갈치’를 볼 수 있다. 그것도 떼를 지어 몰려다니는 것을 볼 수 있다.

 

바로 바라쿠다(Barracuda)라는 녀석들입니다. 물론 식탁에 올라오는 갈치와 같은 것은 아니지만 비슷하게 생겼다. 우리 말로는 ‘꼬치 고기’로 불리며, 몸에 줄무늬만 없으면 영락 없는 갈치 모양이다.

 

물속에서 바라쿠다를 만나면, 일단 반갑다. 이들의 유영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갈치구이, 갈치 조림 등 갈치가 생각이 나서 배가 고파진다. 직접 먹을 수 없으니, 다이빙하고 사진을 찍으면서 눈으로 맛을 볼 수 밖에….

 

 

 

연재팔라우에서 온 힐링 레터더보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