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체중 女중고생 36% “난 뚱뚱해”

2013년 05월 20일 09:54


[동아일보]
체중이 정상 수준인 여자 중고생 10명 중 4명은 스스로를 뚱뚱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의 ‘2012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따르면 정상 체중인 여학생 중 35.6%가 본인이 살이 찐 상태라고 생각했다. 정상 체중인 남학생 중 이렇게 생각하는 비율은 22.2%로 여학생에 비해 13.4%포인트 낮았다.

이 조사에 따르면 전국 중고생 7만2229명 중 80.7%는 정상 체중이다. 남학생과 여학생의 정상 체중 비율은 각각 79.6%, 82.1%로 여학생이 조금 더 높았다.

또 여학생의 약 절반은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여자 중고생 3만5965명 중 43.5%가 최근 1개월간 살을 빼기 위해 노력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고2 여학생은 살을 빼려는 시도를 한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8.5%에 이르렀다.

체중을 줄이려고 노력한 여학생 5명 중 1명인 20.1%는 부적절한 방법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의 처방 없이 살 빼는 약이나 설사약, 이뇨제 등을 먹거나 단식, 식사 후 구토, 한 가지 음식만 먹는 다이어트법을 사용했다.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