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세포만 골라 ‘찰싹’ 달라붙는 항암제 전달 물질 개발

2016년 01월 12일 18:00
전영수 GIST 교수(왼쪽)과 전상용 KAIST 교수(오른쪽).  - KAIST 제공
전영수 GIST 교수(왼쪽)과 전상용 KAIST 교수(오른쪽).  - 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빵과 맥주 등을 발효할 때 쓰는 미생물인 효모를 이용해 항암제를 암에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전상용 KAIST 생명과학과 교수팀과 전영수 광주과학기술원(GIST)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효모 속에 들어 있는 기관인 ‘액포’를 약물전달체로 이용한 새로운 항암제 전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액포는 막으로 둘러싸인 기관으로 효모에서 아미노산을 넣어두는 ‘저장고’ 역할을 한다.

 

항암제를 약물 전달체에 넣어 체내에 주입하면 항암제의 효과를 높일 수 있고 독성도 크게 줄일 수 있다.

 

현재 단백질인 알부민의 나노입자를 이용한 약물 전달체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아 사용되고 있지만 특정 암의 표적 치료에 사용되는 것은 아니어서 치료 효과가 높지 않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약물전달체는 유전자 변형을 통해 효모 액포 표면에 유방암 수용체와 결합할 수 있는 물질을 만들어 유방암 조직과 딱 붙을 수 있게 했다. 효모 액포를 구성하는 지질 성분은 사람 세포를 구성하는 성분과 비슷하기 때문에 액포가 유방암 세포에 붙으면 액포와 암 세포는 잘 융합된다. 따라서 액포 안에 들어있는 항암제가 자연히 암 세포 안으로 들어가게 된다.

 

연구팀은 실제로 약물전달체 안에 항암제인 ‘독소루비신(Doxorubicin)’을 넣어 쥐에게 주사해 전달체의 성능을 확인했다. 그 결과 암 조직까지 침투하는 데 성공한 항암제의 양은 보통 항암치료 기법에 비해 3배 이상 늘었다.

 

전상용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전임상과 임상연구를 거쳐 궁극적인 암 치료 방법 중 하나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지난해 12월 28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