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공계 기초연구에 1조1000억 원 지원

2016년 01월 26일 18:00

올해 이공계 기초연구에 총 1조1095억 원이 투입된다. 지원 체계도 연구자 맞춤형으로 개편돼 최장 10년 동안 ‘한우물 파기’형 연구가 가능해진다.


미래창조과학부와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공분야 기초연구지원 계획’을 확정해 26일 발표했다. 미래부는 “연구개발(R&D) 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고 선도적 연구 성과를 낼 수 있게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올해 두 부처는 개인 연구 9237억 원, 집단연구 1804억 원, 기반구축 54억 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총 287억 원 늘어난 규모다. 특히 미래부는 수월성 중심의 기초연구 역량강화에 7680억 원을, 교육부는 풀뿌리 기초연구 진흥을 위해 3415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계획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연구자가 필요한 연구비와 연구기간을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한 점이다. 예를 들어 3년 간 3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을 경우 기존에는 매년 1억 원 씩 지원받아야 했지만, 올해부터는 연구자의 계획에 따라 첫 해 1억5000만 원, 두번째 해 9000만 원, 마지막 해 6000만 원 등 연구자에게 적합한 형태로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한우물 파기’형 장기 심화연구의 경우 기존 3년에서 최장 10년까지 연구기간을 확대해 장기간 연구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했고, 우수 과제는 후속연구를 통해 연속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길도 열렸다.


신진연구자에 대한 지원도 확대된다. 신진연구자는 연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고, 초기 연구환경 구축비 등을 추가로 지원해 신규 임용 연구자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진규 미래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올해부터 과제 공모를 미래부와 교육부가 함께 진행해 예전처럼 따로 지원할 것 필요 없이 한 번에 지원하면 된다”며 “연구 지원 체계를 연구자 맞춤형으로 강화해 연구자들이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