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컴퓨팅이 인공지능의 미래”

2016.03.17 07:00
국내외 AI 전문가들 국제 인공지능 심포지엄 참석…‘엑소브레인’ 퀴즈쇼 출전 목표

 

로버트 하이 IBM 기술개발책임자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국제심포지엄’에서 연사로 나서 사람의 언어를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인식 컴퓨팅’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로버트 하이 IBM 기술개발책임자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국제심포지엄’에서 연사로 나서 사람의 언어를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인식 컴퓨팅’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앞으로 ‘인지(cognitive) 컴퓨팅’ 기술이 인공지능(AI)을 더 진보시킬 겁니다.”

 

로버트 하이 IBM 기술개발책임자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국제심포지엄’에서 ‘인지 컴퓨팅’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지 컴퓨팅은 인간의 뇌가 가진 인식, 행동, 인지능력을 재현하는 기술로 스스로 판단하고 외부와 소통하며 경험을 통해 학습하는 기술이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설을 스스로 세우기도 한다.


2011년 퀴즈쇼에서 쟁쟁한 인간 퀴즈 챔피언들을 물리치고 우승한 IBM의 ‘왓슨’에도 인지 컴퓨팅 기술이 접목돼 있다. 왓슨은 사람의 말(자연어)을 그대로 이해하고 퀴즈를 풀 수 있다. 하이 책임자는 현재 왓슨을 운영 및 관리하고 있다.


그는 “하루가 다르게 업데이트 되는 약학·의학 정보를 의사가 매일 확인하기는 어렵다”며 “인식 컴퓨팅 기술이 적용된 인공지능은 의사에게 환자별 맞춤형 임상정보를 스스로 찾아 제공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IBM은 최근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는 인공지능에 도전하고 있다. 하이 책임자는 “이메일 속에 담긴 발신자의 감정과 어조를 감지해 알려주는 것 뿐 아니라 사용자가 작성 중인 글에 녹아든 어조를 분석해 상대방에게 오해의 여지가 있음을 미리 경고해주는 수준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선 빅데이터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이근배 삼성전자 SW연구센터 전무는 “지난 60년간 인공지능 연구는 기복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암흑기를 맞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빅데이터가 인공지능의 밑거름이 되는 만큼 데이터의 장을 만들어내는 곳이 향후 AI 시장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김형철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크리에이티브 플래너(CP)는 “IBM의 ‘왓슨’은 퀴즈쇼에서 우승하는 데 7년이 걸렸지만 한국의 인공지능(AI) 엑소브레인은 4년 안에 같은 목표를 이루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2013년부터 개발하기 시작한 엑소브레인은 컴퓨터 언어를 통해 따로 프로그래밍을 해주지 않아도 사람이 사용하는 언어를 이해하고 답하는 인공지능이다. IITP는 10월에 인간 퀴즈 챔피언과 엑소브레인을 대결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엑소브레인은 고교 장학퀴즈쇼에서 주장원전 우승을 꾸준히 하고 있는 실력이다.


김 CP는 “내년 2월까지 엑소브레인의 질의응답 정확도를 왓슨 정확도(82%)보다 앞선 85%까지 높이고, 2020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AI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