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이상, 500km를 달릴 수 있는 남자

2016.05.24 11:32
[비주얼 사이언스]

 

팝뉴스 제공
팝뉴스 제공

울트라 마라토너인 딘 카네지스는 ‘올 나이트 마라토너’로 불린다. 말 그대로, 쉬지 않고 밤 새도록 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남자는 영하 25도의 혹한 속에서도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고, 50일 동안 50회의 마라톤에 도전했다. 또 500킬로미터를 쉬지 않고 달릴 수도 있다. 초능력을 가진 인간으로 볼 수 있는 수준이다.


미국에서 태어난 53살의 딘 카네지스 얘기다. 이 남자는 어린 시절부터 달리기를 좋아했다. 아무리 달려도 지치지 않았다. 딘 카네지스의 이 같은 능력은 유전자가 특별하기 때문이다. 젖산을 신속하게 배출한다. 특이한 체질인 것이다. 이로 인해, 딘 카네지스의 근육은 피로해지지 않는다. 따라서 쉴 필요가 없다.


딘 카네지스는 350마일, 약 650킬로미터를 80시간 44분 만에 달린 적도 있다. 잠도 자지 않고 달렸다. 울트라 마라토너로 활동하는 딘 카네지스의 이 같은 능력은 의료진의 정밀 진단으로 설명이 되었다.


피곤함을 모르는 남자, 딘 카네지스는 엄격한 훈련과 식이요법을 동시에 병행한다. 타고난 신체적 능력에 노력까지 더해진 것이다. “얼마나 빨리 달리냐는 것에는 신경을 쓰지 않는다. 얼마나 멀리 가는지가 중요하다”라고 이 남자는 말한다.


※ 편집자주

세상에는 매일 신기하고 흥미로운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만들고, 감탄을 내뱉게 만들기도 하지요. 스마트폰이 일상 생활에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온라인에 풀기 시작했습니다. 텍스트로, 사진으로 때로는 동영상을 각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지요. 동아사이언스는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전하는 ‘팝뉴스’와 제휴해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일상을 전해드립니다. 진지하고 무거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팝뉴스가 전하는 가벼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가볍게’ 즐겨 보세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