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설치 위한 ‘초전도 시험시설’ 완공

2016.06.27 18:00
KAIST 문지 캠퍼스 내에 설치… 영하 269도 극저온 환경 모사
IBS 제공
기초과학연구원(IBS) 제공

 

대전 유성구 일원에 설치될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RAON)’ 건설에 필요한 성능검증 시설이 완성됐다. 이번 건설에 따라 중이온가속기 설치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국내에서 시험할 수 있게 돼 건설 완공까지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은 가속기 부품 검증 시설인 ‘초전도고주파(SRF·Superconducting Radio Frequency) 시험시설’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 안에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설을 이용하면 라온에 들어가는 초전도 가속관이나 저온유지모듈 등의 성능 시험에 쓰인다. 이 장비가 없으면 외국에서 장비의 안정성과 성능을 실험해 재차 가지고 와야 하므로 비용과 시간을 큰 폭으로 아낄 수 있다.

 

이 시설에서 진행한 성능검증에 합격한 장치는 2021년 완공될 예정인 라온 건설에 실제로 이용된다. 전 세계적으로 초전도가속관을 직접 설계, 제작해 자체 시험시설로 부품 성능 검증까지 할 수 있는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8개국에 불과하다.

 

초전도고주파 시험시설은 7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으로, 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2015년부터 약 1년동안 시험에 필요한 설비를 구축하고 예비 실험을 마쳤다. 총 건설비용으로 133억 원이 투입됐다.

 

정순찬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장은 “이번 시험시설 완공으로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고 볼 수 있다”며 “2021년까지 성공적으로 라온 건설 사업을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온은 1조4445억 원을 투입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안에 구축하고 있는 한국형 대형 연구시설이다.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해 첨단 기초과학 연구와 산업기술 응용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