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당혹'… “ 치약 유해성분 전혀 몰랐다”

2016.09.27 16:09
가습기살균제 독성물질 함유 논란 제품 '전량 회수'
원료 공급 단계에서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

가습기살균제 독성물질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난 (왼쪽부터) 아모레퍼시픽
가습기살균제 독성물질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난 (왼쪽부터) 아모레퍼시픽 '메디안후레시포레스트'와 '메디안바이탈액션치약', '메디안바이탈클린치약' 제품. - 포커스뉴스 제공

시중에 유통 중인 일부 치약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에 쓰인 독성물질이 함유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제품들의 판매처인 아모레퍼시픽이 문제 제품들을 즉시 전량 회수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안후레쉬포레스트' 등 11개 치약이 치약제에 허용되지 않는 원료 CMIT·MIT(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를 함유했다며 해당 제품 회수, 판매 중단 조치를 내린 바 있다.

CMIT·MIT는 가습기살균제에 첨가돼 피해자를 발생시킨 유독물질로, 경구·경피·흡입 등의 급성독성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벤조산나트륨, 파라옥시벤조산메틸 및 파라옥시벤조산프로필 3종만 치약의 보존제로 허용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논란이 되고 있는 제품들은 즉각 회수될 예정이며, 회수에 대한 구체적인 방식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제 성분이 함유됐는지 전혀 몰랐다. 해당 성분은 제품 개발 시 처방 단계에서 함유된 것이 아니라, 원료 공급 업체에서 원료 보존제 성분을 첨가하면서 사용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어 관계자는 "그럼에도 판매업체로서 고객들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대응 방법들을 모색해 해당 제품들을 회수하고 추후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식약처는 이번 회수대상 11개 제품에는 CMIT·MIT가 0.0022∼0.0044ppm 함유된 것으로 나타나 치약 특성상 인체에 유해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 유사 사례가 있는 지 여부를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