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치료할 모유두세포 대량 배양 기술 개발

2019.02.13 18:01
약물치료 및 모발이식을 대체할 세포치료제 기대
모유두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한 성종혁 연세대 교수. 동아일보 DB
모유두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한 성종혁 연세대 교수. 동아일보 DB

국내 연구진이 탈모를 치료하기 위해 머리카락이 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모유두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성종혁 연세대 교수 연구팀은 저산소 환경에서 모유두세포를 배양해 증식 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영국피부학회지'에 1월 31일자에도 소개됐다. 

 

오래전부터 학계에서는 탈모를 치료하기 위해 모유두세포에 주목했다. 하지만 이 세포를 탈모 치료의 원료로 사용하기에는 몇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 두피로부터 모유두세포만 분리하기가 어려운데다 배양 조건도 까다롭고 세포를 증식시키는 과정 동안 모발 발생 및 성장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산소 농도가 2% 가량인 저산소 조건에서 모유두세포를 배양하는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저산소 농도에서는 세포노화가 지연될 뿐 아니라 증식력도 2배 정도 높아졌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활성산소가 모유두세포가 증식하거나 성장하는 데 필요한 신호전달물질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배양한 모유두세포를 피부에 이식하면 생존력이 높아지고, 모낭 가장자리 세포도 많아지는 등 발모 촉진 효과가 나타났다.

 

성종혁 교수는 "이 연구결과를 활용하면 기존 탈모 치료용 약물이나 모발이식법을 대체할 새로운 세포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2020년에 탈모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