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항공승무원 피폭 현안 해결하는 범부처 실무협의회 만든다

2020.04.29 14:25
방사선 안전 현안 해결 목적
라돈 매트리스 사태 당시 당진항 야적장에 매트리스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라돈 매트리스' 사태 당시 당진항 야적장에 매트리스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방사선 안전 현안을 논의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범부처가 참여하는 ‘방사선안전 실무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방사선안전 실무협의회는 2014년 출범한 원자력안전정책협의회 산하에 구성된다. 원안위 방사선방재국장 주재로 보건복지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방사선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과장급 공무원이 참여한다. 전문적이고 시의성 있는 이슈 발굴과 검토를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단도 함께 운영한다. 

 

라돈 침대 사건 이후 생활용품 중 방사성물질이 검출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항공승무원 방사선 피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관심이 확대되는 추세다. 

 

하지만 방사선 관련 업무가 부처별로 산재돼 부처간 협업을 통해 국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방안 모색 필요성이 높아졌다. 

 

원안위는 방사선안전 실무협의회를 통해 방사선 안전 분야 부처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범부처 협업·조정체계 구축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원안위는 또 협의회를 통해 개별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방사선안전 기술기준, 측정·관리 절차의 정합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적 지원을 전 부처에 제공한다. 방사선 안전규제 효율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