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입영장정 코로나19 전수검사…첫날 3천800여명 검사

2020.05.18 17:21
무증상 감염 가능성 등 예방 목적…군내 추가확진자는 없어

무증상 감염 가능성 등 예방 목적…군내 추가확진자는 없어

 

국방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부터 입대하는 모든 장정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군내 코로나19 유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무증상을 보이는 20대 청년층의 잠재적 감염 가능성 확인 등을 목적으로 오늘(18일)부터 입영장정에 대한 전수 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전수검사는 매주 6천300여명을 대상으로 8주간 실시되며, 시행 첫날인 이날은 3천800여명이 검사를 받는다.

 

검사는 여러 명의 검체를 채취해 한꺼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Pooling)이 활용된다.

 

군이 훈련소에서 자체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질병관리본부와 계약을 맺은 민간 업체 등이 검체 이송과 검사를 담당한다.

 

 

 


오늘부터 입영장정 코로나19 전수검사… (CG)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추가확진자는 없다.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發) 확진자 12명을 포함해 51명(완치 39명)이다.

 

보건당국 기준 군내 격리자는 214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천513명이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