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억원 들여 육성한 국산 AI 전문의 '닥터앤서' 사우디서 검증 들어간다

2020.07.15 16:00
닥터앤서를 시연하는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닥터앤서를 시연하는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중동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 검증에 들어간다. 인종과 생활습관이 다른 해외 의료현장에서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심뇌혈관과 대장암, 치매, 뇌전증 4개 질환에 대한 소프트웨어 검증에 들어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오후 4시 영상회의를 통해 닥터앤서의 사우디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진단정보와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춰 질병을 예측하고 진단·치료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2018년부터 3년간 정부 예산 280억원과 민간 예산 77억원이 투입됐다. 


현재 유방암과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뇌전증, 치매, 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 등 8대 질환을 대상으로 21개 소프트웨어가 개발되고 있다.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는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사우디 측 관계자들은 닥터앤서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알 크나위 사우디 국방보건부 산하 6개병원 총괄최고경영자는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와 의료기술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에 심뇌혈관, 대장암 등 현지 우선 순위가 높은 4개 질환의 5종 소프트웨어부터 교차 검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닥터앤서의 임상효과가 검증되면 향후 사우디는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에 닥터앤서를 도입해 사우디 현지 환자 진료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소프트웨어가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닥터앤서가 세계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