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리는 반려견 유전요인 알고보니 인간과 유사"

2020.07.17 18:0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고령화와 1인 가구증가로 반려견의 사회적 역할이 커지며 반려견의 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반려견은 사람에 비해 수명이 짧고 10살 이후 암 발생 빈도가 급격히 증가한다. 유전자 분석을 진행한 결과 반려견의 암 발생이 인간과 유사한 유전적 배경을 가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상우 연세대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교수와 김태민 가톨릭대 의대 의료정보학교실 교수팀은 개가 앓는 암의 유전자변이 지도를 만들고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17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선암에 걸린 개 191마리로부터 종양 시료를 수집했다. 각 개체마다 종양, 종양 주변의 정상 유선조직, 혈액과 소변도 함께 채취했다. 채취한 시료로 유전체와 전사체 데이터를 만들었다. 종양 유전체의 유전변이와 유전자 발현을 분석했다는 의미다. 유전체는 한 생물이 가지는 모든 유전 정보를, 전사체는 세포나 조직에서 발현된 RNA를 총합을 말한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한국연구재단 제공

유전체 분석 결과 사람의 암 발생과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사람에게 발생하는 유방암의 대표적인 원인은 ‘PI3CA’ 유전자인데 개에서도 다수의 유전 변이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와 관련한 신호전달경로에서도 다수의 유전변이를 찾았다”고 말했다. 개에서 발생하는 유선암과 사람의 유방암이 비슷한 유전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전사체 분석 결과 개의 유선암은 3가지 아종으로 나눠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그 중 하나는 인간에게서 나쁜 예후를 보이는 상피간엽이행(EMT)와 유사한 특성을 보이는 등 인간 종양에서 알려진 아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개가 암에 걸리는 유전적 배경을 밝혔다”며 “사람의 암에 대한 이해도 도울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