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협 면담…"허심탄회한 대화"에도 견해차 못 좁혀

2020.08.24 16:06
박능후 "사태 해결 마음 통했다", 최대집 "대화 의지 확인"

정세균 총리, 대한의사협회 회장단과 면담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한의사협회 회장단과 면담하고 있다. 

정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4일 정부의 새 보건의료 정책을 두고 벌어진 의협 측의 파업 사태를 풀고자 머리를 맞댔으나 별 소득 없이 끝났다.

 

이날 면담에는 정부 측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의협 측에서는 최대집 회장 등이 참석했다.

 

오후 2시에 시작한 면담은 1시간 10분 남짓 만에 끝났다.

 

면담 후 박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른 시일 안에 이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데 마음이 통한 것 같다"며 "집단행동을 풀 수 있는 방향으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긍정적 논의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최 회장은 "복지부와 의협 실무진 간에 구체적 내용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며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정 총리도, 박 장관도, 저도 허심탄회하고 진정성 있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와 면담하는 최대집 의협회장
 최대집 의협회장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kimsdoo@yna.co.kr

다만 이미 예고한 집단행동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아직은 견해차가 좁혀진 게 없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면담 모두발언에서 "의협이 집단 휴진을 강행하면 환자는 두려워하고 국민은 불안해할 것"이라며 집단행동의 철회를 우회적으로 요청하는 한편, 정부의 의료 정책을 둘러싼 쟁점을 두고 의협 측과 열린 자세로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 정부 정책의 철회를 촉구하면서 26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