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페이스 업리프트]"급변하는 우주산업, 정부도 진화해야"

2020.11.12 19:10
이시다 마사야스 일본 스페이스타이드 대표 12일 발표
이시다 마사야수 스페이스타이드 대표가 12일 서울 이태원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뉴스페이스코리아 업리프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페이스코리아업리프트 제공
이시다 마사야수 스페이스타이드 대표가 12일 서울 이태원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뉴스페이스코리아 업리프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페이스코리아업리프트 제공

“우주 산업은 다변화하고 급속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역할도 이런 변화와 발전에 맞춰 진화하고 바뀌어야 합니다.”


이시다 마사야스 일본 스페이스타이드 대표는 1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뉴스페이스코리아:업리프트’에서 “정부의 역할이 우주 산업의 개발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우주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투자 기관이 될 수 있으며 수요창출 측면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시다 대표는 민간이 주도하는 새로운 우주산업을 의미하는 ‘뉴스페이스’를 일본에 알리고 일본 및 전세계 학계와 산업계 전문가가 교류하도록 포럼(스페이스타이드)을 2015년부터 개최해온 일본 우주산업 전문가다. 글로벌 경영컨설팅회사 키어니의 일본 도쿄 지부에서 우주 산업 관련 자문도 제공하고 있다. 그는 이날 ‘우주산업의 지평을 확장하다: 학문적, 사회적, 경제적 도전에 대처하는 법’을 주제로 기조 연설에 나섰다.


그는 정부의 역할이 우주 산업의 개발에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일본 정부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시다 대표는 화상 연설을 통해 “일본의 경우 일본 정부에서 다양한 조치들을 취해 민간 우주 부문의 활성화를 노력하고 있다”며 “우선 일본에는 INCG 펀드와 일본개발은행(DBGM) 펀드들이 마련돼 두 기관들이 투자자 역할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요창출 측면에서 정부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데, 특히나 스타트업은 초기에 고객을 유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본 정부는 지속적으로 고객 역할을 하면 스타트업들이 사업 기반을 탄탄히 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며 덧붙였다. 

 

이시다 마사야수 스페이스타이드 대표가 12일 서울 이태원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뉴스페이스코리아 업리프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페이스코리아업리프트 제공
이시다 마사야수 스페이스타이드 대표가 12일 서울 이태원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뉴스페이스코리아 업리프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페이스코리아업리프트 제공

이시다 대표는 항공우주산업이 여러 다른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항공우주산업의 규모는 3660억 달러 수준으로 4조8960억 달러인 ICT 산업이나 5조3150억 달러 규모인 자동차 산업, 8조3000억달러 규모인 헬스케어 산업에 비해 20분의 1~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라며 “여전히 틈새시장으로 생각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위성시스템은 다양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물론 비행 중 와이파이 등 여러 분야 서비스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라며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만큼 이들 서비스가 중단될 경우 수조 달러의 경제적 손실까지 발생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사례를 예로 들어 항공우주산업이 다른 산업과 협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우주개발은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를 정점으로 하고 산업 파트너는 100여개 기업으로 다각화된 피라미드 구조로 돼 있다”라며 “통신사와 항공사, 금융사 등이 항공우주산업에 관심을 보이면서 투자에 참여하는 독특한 특성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자동차기업인 도요타가 JAXA와 협력해 로버를 개발하고 통신사가 위성 데이터 사용을 중심으로 협력하는 게 대표적이다.


그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우주 기업 간 협력을 강조했다. 이시다 대표는 “아태지역의 협력을 하나의 트렌드로 만들어야 한다”며 “우주 산업은 아시아에서 많은 성장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시아에는 우주 스타트업 수가 200개가 넘게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세안 오세아니아 지역이 우주산업 분야에서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