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탈 통신 가속페달…국내 첫 데이터센터용 AI반도체 내놨다

2020.11.25 16:47

자체 개발 사피온 X220, GPU 대비 처리용량은 1.5배인데 가격은 절반…엔비디아에 도전장

 

사피온 브랜드로 AI 토털 솔루션 제공…"글로벌 톱 AI 기업 도약"

 


연합뉴스 제공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텔레콤[017670]이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자체 개발,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 공략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 'SAPEON(사피온) X220'을 선보였다.

 

 

AI 반도체는 AI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 저전력으로 실행하는 데 특화된 비메모리 반도체로, AI의 핵심 두뇌에 해당한다.

 

 

2024년 50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은 엔비디아, 인텔, 구글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이 주도하고 있다. 현재 대다수 기업은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활용해 AI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비싼 GPU 가격과 큰 전력 사용량 문제로 운영 비용에 부담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사피온 X220은 데이터센터에 적용 시 기존 GPU보다 데이터 처리 용량이 1.5배 많지만, 가격은 절반 수준이고 전력 사용량도 80% 정도다.

 

 


연합뉴스 제공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텔레콤은 AI 반도체 브랜드로 '사피온'을 선보였다.

 

 

사피온은 인류를 뜻하는 '사피엔스(SAPiens)'와 영겁의 시간을 뜻하는 '이온(aEON)'의 합성어로, 인류에게 AI 혁신의 혜택을 꾸준히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AI 반도체 핵심 코어 설계 역량을 바탕으로 정부 및 대-중소기업과 협력해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차세대 AI 반도체 개발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메모리 관련 기술은 SK하이닉스[000660]와 협업하고 있다.

 

 

반도체 디자인, 서버시스템 제작,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개발은 에이직랜드, KTNF, 두다지 등 중소 반도체 기업과 협력한다.

 

 

또한 SK텔레콤은 AI 반도체 기반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AI 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AIaaS(AI as a Service)'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이로써 AI 반도체와 다양한 AI 서비스를 접목해 차별화한 AI 토털 솔루션 브랜드로 사피온을 육성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제공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텔레콤은 연말부터 미디어와 보안, AI 비서 등 분야에 사피온 X220을 적용해 AI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AI와 5G 등 정부 뉴딜 사업에도 사피온 X220을 적용하고, 내년에는 자사 SK ICT 패밀리사에 확대 적용한다.

 

 

또한 SK텔레콤은 국책과제로 사피온 X220의 후속 반도체 개발을 진행 중으로, 2022년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김윤 CTO는 "국내 최초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 출시는 SKT의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뤄낸 쾌거"라며 "AI 반도체와 AI, 5G, 클라우드 등 기술을 접목해 글로벌 톱 수준의 AI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