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전자파 유해성 검증할 인체 가상모델 개발

2020.12.15 10:06
머리와 영장류 모델도 개발해 데이터 댐에 공개

머리와 영장류 모델도 개발해 데이터 댐에 공개

 


영장류 모델 살펴보는 ETRI 연구진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유해성을 검증할 인체 가상모델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성인 남·녀 전신 모델, 머리 모델, 영장류 모델 등 세 가지로 전신 모델은 100여개 신체 기관과 조직으로 구성돼 있다.

 

전자파가 노출되는 신체 부위별 체온 변화, 전자파 흡수율, 방사선 노출 평가 등 연구를 할 수 있다.

 

해당 데이터는 1㎜ 이하 간격으로 인체를 정밀하게 해부하는 영상을 기반으로 모델링 됐다.

 


여성 전신모델 해부 구조물 살펴보는 ETRI 연구진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머리 모델 세트는 남자 6·9·15·20∼24세 등 4개 그룹 50명의 MRI 영상자료를 표준화해 재현했다.

 

뇌머리 뼈와 얼굴 뼈 등 머리를 구성하는 30개 치수를 측정해 얻은 평균치로 70개 구조물을 모델링했다.

 

또 180여개 구조물로 이뤄진 영장류 모델을 통해 전자파 흡수율에 따른 행동학적 변화를 관찰할 수 있다.

 

그동안 전자파·방사선의 생체 영향 연구를 위한 동물 실험에는 설치류를 사용해야 했다.

 

이번에 공개된 모델을 활용해 전자기기는 물론 송전선과 이동통신 기지국 등 광범위한 전자파 노출 환경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3차원으로 수치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공공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데이터 댐'에 공개됐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