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내년 R&D에 7천878억 투입…"코로나 백신·치매치료 등"

2020.12.15 10:07
올해보다 50% 가까이 예산 증액…보건의료문제 해결·바이오헬스 강화 초점

올해보다 50% 가까이 예산 증액…보건의료문제 해결·바이오헬스 강화 초점

 


국산 백신은 초기단계…속도 내는 치료제 개발 (CG)
 
[연합뉴스TV 제공]

보건복지부가 국민의 보건의료 문제를 해결하고 첨단 의료기술을 육성하기 위한 내년도 연구개발(R&D) 사업에 7천878억원을 투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등이 주요 사업이다.

 

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도 보건복지부 R&D 통합 시행계획'을 15일 제2차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R&D 분야에 책정된 예산(5천278억원)보다 무려 49.3%(2천600억원) 늘어난 것이다.

 

이는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정부의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것으로, 특히 코로나19 및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신규 예산이 대폭 증가했다.

 

해당 예산은 보건산업진흥원에서 6천362억원(80.8%), 질병관리청에서 1천62억원(13.5%)을 관리한다.

 

시행계획 대상 사업으로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지원과 치매 치료 연구개발, 재생의료기술 개발, 국가 신약 개발 등 총 61개다. 새로 시작된 연구 사업에는 1천425억원, 진행 중인 사업에는 6천453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복지부는 ▲ 감염병 위기 대응 역량 강화 ▲ 바이오헬스 첨단 유망기술 육성 ▲ 공익적 R&D 투자 강화 ▲ 의료현장 연계 R&D 지원 등 4가지 전략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감염병 대응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임상 및 비임상 시험 연구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 또 다른 감염병 사태에 대비해 감염병 예방·진단·치료까지 전 주기에 필요한 기술 개발과 병원 내 방역·의료장비 사업 등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바이오헬스와 관련한 첨단기술 분야에서는 난치성 질환을 극복하기 위한 재생의료 연구 개발과 함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맞춤 의료 기술 개발에 힘을 쏟는다. 동시에 신약 개발 활성화를 위해 관계 부처가 경제적·제도적 지원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또 치매나 만성 질환자들의 사회·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고부담·난치성 질환 분야를 연구하는 사업도 적극 지원한다. 특히 치매의 경우, 원인 규명과 예방, 조기 진단, 치료 기술 등 전주기에 걸친 투자가 이뤄진다.

 

고령자나 장애인의 실생활에 사용될 수 있는 실용적인 의료보조기기 등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병원을 '연구 생태계'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산·학·연·병이 활용할 수 있는 병원 중심의 연구 플랫폼도 구축될 예정이다.

 

임을기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은 "코로나19를 비롯한 신종 감염병, 치매와 같은 고부담 질환으로부터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공익적 R&D는 물론, 고령화 시대에 잠재력이 높은 재생의료, 신약, 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투자도 꾸준히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