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 코로나19 현장 투입 안 한다"

2020.12.15 17:02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전공의들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대응 인력에 투입할 계획이 없으며 그런 입장을 의료계에 제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전공의는 대학병원에서 인턴, 레지던트 등의 지위로 수련 받는 의사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정부가 전문의 자격시험을 면제해주는 조건으로 레지던트를 코로나19 진료 현장에 투입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자 “전공의를 긴급 투입할 생각이 없고, 그런 의사를 밝힌 적도 없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지난 12일 내년 초 전문의 시험을 앞둔 전공의 3~4년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인력 수급에 대한 의견 조회’를 위한 안내문을 공지했다. 안내문은 보건복지부가 전문의 시험 면제를 조건으로 전문의 시험을 앞둔 3~4년차 전공의들을 코로나19 의료진으로 차출해가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13일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14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공의들을 차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가혹한 환경에서 수련 중인 전공의들에게 짐을 더 얹는 것과 같다”며 “코로나19 대응 인력 보충을 위해 의대생 국시 면제 및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고려하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이에 대해 이날 애초에 전공의 긴급 투입을 의료계에 제안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손 전략기획반장에 따르면 의료계와의 간담회 과정에서 이 같은 오해가 발생했다.

 

손 반장은 “의료계와의 간담회 과정에서 전공의의 겸직 금지 의무를 풀어 코로나19 대응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위해 12∼1월에 있는 전공의 시험을 연기하거나 면제하자는 의견이 나와 이를 검토한 것” 이라며 “정부가 먼저 전공의 투입 방안을 제안하고, 이를 위해 강제력을 동원하겠다고 밝힌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정부는 겸직 금지 예외 인정 부분은 필요성이 크다고 보는 입장이다. 다만 의료계와 함께 검토해야하는 부분이라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배포한 추가 설명자료에서 "레지던트 3, 4년차에 대한 전문의 자격시험 면제는 대한의학회와 전공의 수련병원, 레지던트 3, 4년차 등의 논의와 의견수렴을 거쳐야 할 사항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명시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