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78명 '역대 최다'…사흘만에 다시 1000명 넘어서

2020.12.16 10:55
거리두기 3단계 기준도 넘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접수를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접수를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이달 1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78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가장 많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다.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선 건 사흘만이다. 코로나19의 3차 유행이 이어지면서 최근 일주일 일평균 지역 확진자 수는 832.6명으로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범위인 전국 800명 이상을 넘겼다. 종교시설과 요양병원 등에서 대형 집단감염이 터져 나오며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3단계 격상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각 부처에 지원대책 검토를 주문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6일 0시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078명 늘어난 4만 5442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일주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이달 10일 680명, 11일 689명, 12일 950명, 13일 1030명, 14일 718명, 15일 880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일평균 지역감염 확진자 수는 832.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방역당국이 지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기준인 전국 지역감염 확진자 800~1000명 이상을 넘어선 수치다.

 

이날 국내 지역감염 확진자는 105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이 373명, 경기 320명, 인천 64명으로 수도권에서만 757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부산 41명, 대구 27명, 광주 2명, 대전 15명, 울산 6명, 강원 8명, 충북 22명, 충남 35명, 전북 75명, 전남 4명, 경북 28명, 경남 19명, 제주 15명 환자가 발생했다.

 

감염 취약자들이 모인 요양병원 관련 환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경기 부천 효플러스요양병원에서는 45명이 추가 확진돼 총 확진자가 117명이다. 경기 남양주 별내참사랑요양원·주야간보호센터에서도 33명이 확진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부산 동구 인창요양병원에서는 14명 추가 확진으로 총 확진자가 63명이 발생했고 울산 남구 양지요양병원에서도 4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206명이다. 김제 가나안요양원에서도 62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종교시설과 관련 집단감염도 감염 확산에 일조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 관련 환자는 전날 12시까지 6명 늘어나 누적 환자가 168명이 됐다. 충남 당진 나음교회에서 서산 라마나욧 기도원, 대전 은혜교회로 이어진 집단감염에서는 전날 6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04명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종교시설 관련 집단발생은 총 10건이 발생했고 547명이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 늘어났다. 검역과정에서 6명이 확진됐고, 18명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13명, 외국인 11명이다. 유입 국가별로는 필리핀 1명, 우즈베키스탄 1명, 인도네시아 6명, 러시아 1명, 미얀마 1명, 일본 1명, 불가리아 1명, 헝가리 1명, 미국 7명, 멕시코 1명, 캐나다 1명, 파나마 1명, 모로코 1명이다.

 

이날 사망자는 12명 발생해 612명으로 늘었다. 15일 13명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 사망자가 나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108명이 사망했다. 위중하거나 중증인 환자는 전날보다 21명 늘어난 226명으로 집계됐다. 격리 중인 환자 수는 전날보다 678명 늘어난 1만 1883명이다.

 

확진자 규모가 3단계 거리두기 기준을 넘기면서 정부도 거리두기 상향을 놓고 고민이 깊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달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우선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제대로 이행하고자 총력을 다하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서는 마지막 수단인 3단계로의 상향 결정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무작정 3단계 조치 단행보다는 경제와 민생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감안해 분야별로 지원대책을 검토해줄 것을 각 부처에 주문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