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에 과학기술·ICT 힘 모아야" 과기인·정보방통인 신년인사회

2021.01.08 00:00
8일 오후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21년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가운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영상 축사를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8일 오후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21년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가운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영상 축사를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세계가 주목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의 K방역 바탕에는 우수한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이 있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1년 과학기술인·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이 서울 역삼동 소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우일 과총 회장, 이계철 ICT대연합 회장 등 최소의 인원만 현장에 참석했다. 

 

정 총리는 “최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고 진단키트를 빠르게 개발했으며 개인의 위치 정보 데이터를 분석해 신속한 역학조사가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올해 디지털 뉴딜과 코로나19 대응 치료제·백신 개발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우일 과총 회장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역할이 광범위해지고 있고 코로나를 종식할 백신과 치료제 개발도 과학기술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서 오프라인 다짐자로 나선 신혜진 한국화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고위험 바이러스에 대응할 준비가 필요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새해에는 팬데믹이 종식되길 바란다”고 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