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6일부터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접종…고령층 접종 보류

2021.02.15 14:28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종합암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의료진이 접종을 마친 참가자들을 관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종합암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의료진이 접종을 마친 참가자들을 관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달 26일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원자, 입소자, 종사자 중 만 65세가 되지 않은 연령층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만 65세가 넘는 연령층은 3월 말 추가 임상 자료를 확인한 후 접종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2월말~3월초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 화이자 백신은 도입 즉시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달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예방접종계획 발표 이후 구체화된 백신 공급계획과 추가 준비상황을 반영한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15일 공개했다. 

 

이번 시행 계획은 지난 8일 열린 ‘코로나19 백신분야 전문가 자문단’의 의견 수렴과 이달 11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다면서도 만 65세가 넘는 연령층에 대해서는 백신 효능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할 수 없고 고령층에 효능 논란이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만 65세가 넘는 고연령층은 향후 미국에서 진행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와 영국 등 앞서 고령자에게 접종을 허용한 국가의 백신 효과 정보를 확인 후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우선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원자, 입소자, 종사자 27만2000여명에 대해 이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시작한다.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 35만 4000명,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만 8000명에 대해서는 3월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이와 함께 코백스 퍼실리티가 2월 말에서 3월 초 공급할 예정인 화이자 백신은 도입 즉시 국립중앙의료원과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양산 부산대학교병원 등 권역 예방접종센터에 전달해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 5만 5000여명에게 접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시행 계획에는 접종 대상자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접종 절차도 포함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요양병원과 고위험의료기관 등의 의료기관은 자체 접종을 실시하고 요양시설은 방문 접종을 시행하되 각 지역의 여건에 따라 보건소에서 접종하도록 했다.

 

화이자 백신은 감염병 전담 병원에서 자체 접종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백신 유통을 원활하게 하고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접종 대상 인원이 적은 의료기관의 경우 국립중앙의료원과 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예방 접종을 시행하도록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순서에 해당하는 사람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제공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