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카이스트, 차세대 인공지능 모델 만들 공동연구소 세운다

2021.05.23 10:25

'초거대 AI R&D 역량 확보' AI·SW 기술연구소 연내 출범키로

 

원천기술·산업AI 분야 20개 초기과제 선정…창업지원·인재육성도

 


연합뉴스 제공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030200]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인공지능(AI) 기술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공동 연구소를 세운다.

 

 

KT와 카이스트는 23일 AI 및 소프트웨어(SW) 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측은 KT가 보유한 대덕2연구센터에 'AI·SW 기술 연구소'를 공동 설립하고 연내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KT는 교수와 연구원, KT 직원 등 약 200명이 상주할 수 있는 R&D 공간과 연구 인프라를 지원한다.

 

 

AI·SW 기술 연구소는 최첨단 인프라와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 연구인력, 상용 서비스와 연구 현장을 아우르는 방대한 데이터 등 '초거대 AI' R&D를 위한 역량을 갖추게 된다고 KT는 설명했다.

 

 

연구소는 카이스트의 역량과 KT의 AI 기반 사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원천기술 및 산업 AI 분야에서 20개의 초기 공동 연구를 할 예정이다.

 

 

우선 원천기술로 음성, 비전,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 15개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통해 사람과 유사한 대화와 추론, 정교한 상황 인지와 답변이 가능한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차세대 시장 발굴을 위해 미디어, 헬스케어, 로봇 등 산업 AI 분야에서도 초기 5개 과제를 선정해 공동으로 연구한다. 양측은 매년 협의해 연구과제를 갱신하기로 했다.

 

 

공동 연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효율적인 AI 인프라도 구축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카이스트 학생에게는 공간과 장비, 인력 등 보육 인프라를 지원한다.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 투자 등을 위한 KT의 액셀러레이터 모델을 활용한 창업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동 연구에 참여해 역량이 입증된 우수 인재를 위한 장학금과 인턴십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KT는 카이스트와의 협력을 계기로 AI R&D를 고도화하고 미래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은 "KT는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서 차별화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훌륭한 AI R&D 파트너"라며 "AI·SW 기술 연구소를 통해 학계뿐만 아니라 산업현장에도 의미 있는 혁신 기술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구현모 대표는 "카이스트와 공동 연구가 KT의 AI R&D 도약과 사업 저변 확대에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KT가 가진 다양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협력 분야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