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노바백스와 코로나-독감 같이잡는 차세대 백신 개발 협력"

2021.05.23 10:25

한미 백신 연구 개발 협력 MOU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백신 연구 개발 협력 MOU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문 대통령,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2021.5.22 jjaeck9@yna.co.kr

 

 

 

정부와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을 한 번에 잡는 차세대 백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2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복지부·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는 전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백신 파트너십' 행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백신 개발 및 생산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두 기업은 코로나19와 독감을 한번에 잡는 '결합 백신'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 개발에 함께 나서는 동시에 SK바이오사이언스 생산시설을 활용한 백신 생산에도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들 기업 간 백신 개발과 생산 등을 지원하는 등 민관 차원의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 생산시설을 이용한 백신의 안정적인 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도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기술 이전 및 시험 생산 등을 거쳐 3분기부터 국내에서 모더나 백신의 대규모 생산이 이뤄질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원액을 인체에 투여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드는 '완제 충전'하는 방식으로 수억회분을 생산해 전 세계에 공급하게 된다.

 


우리나라와 MOU 체결한 노바백스, 모더나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 노바백스 ,모더나 백신이 전시돼 있다. 이날 행사에서 노바백스와 모더나는 우리나라 업체와 연구, 생산 협력 MOU를 체결했다. 2021.5.23 jjaeck9@yna.co.kr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