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교사 75% "코로나19로 아동 언어발달 지연"

2021.05.24 13:32
정춘숙 의원실·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설문조사

정춘숙 의원실·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설문조사


어린이집에서 놀이하는 아동
 

어린이집 교사 10명 중 7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어린이집 아동의 언어 발달 기회를 감소시켰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과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서울·경기 지역 국공립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70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들 중 74.9%가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사용하면서 아동의 언어 발달이 지연됐다'고 답했다.

 

조사대상의 77.0%는 '코로나19로 인해 아동의 신체운동 시간과 대근육·소근육 발달 기회가 감소했다'고 답했고 63.7%는 '과도한 실내생활로 스트레스, 짜증, 공격적 행동 빈도가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가 아동 발달에 미친 영향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로 인해 '낯가림, 기관 적응 어려움 및 또래 관계 문제 발생 빈도가 증가했다'고 답한 사람도 응답자의 55.5%였다.

 

학부모 7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도 비슷했다.

 

조사 대상 학부모의 76.0%가 '바깥 놀이 위축으로 신체운동 시간 및 대근육·소근육 발달 기회가 감소했다'고 답했고 '과도한 실내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짜증, 공격적 행동 빈도가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도 60.9%에 달했다.

 

학부모의 경우는 '과도한 실내생활로 미디어 노출 시간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이 83.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 전후로 사교육에 변화가 있는지를 묻자 학부모의 72.9%는 '가정에서 학습을 목적으로 양육자가 직간접적 도움을 주는 사교육이 늘었다'고 답했고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비대면 화상영어 수업 등 온라인 플랫폼 이용이 늘었다'고 답한 사람도 60.0%였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정부와 지자체는 아동의 발달 지연 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 및 치료 지원을 확대하고 부모-아동, 교사-아동 간 일상적 상호작용 매뉴얼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