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전 국장 "코로나 연구소 기원 시사 정황 점점 늘어"

2021.06.01 10:02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확실한 답 얻지못한채 추정으로 끝날 것"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확실한 답 얻지못한채 추정으로 끝날 것"

 


연합뉴스 제공
 
스콧 고틀리브 전 미 FDA 국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식품의약국(FDA) 전 국장이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우한(武漢)의 연구소에서 기원했음을 시사하는 정황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스콧 고틀리브 전 FDA 국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도전은 이것(코로나19)이 연구소에서 나왔다고 시사하는 회계장부의 항목이 계속해서 확장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CBS는 고틀리브 전 국장이 코로나19의 연구실 유출설과 관련한 논란이 지난주 재점화된 이래 이런 정황이 계속 늘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그것(코로나19)이 동물원성(原性) 감염원, 즉 자연으로부터 나왔음을 시사하는 회계장부의 항목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히려 회계장부의 그쪽 항목(자연 기원설)은 축소했다고 할 수 있다"며 "왜냐하면 우리는 이른바 중간 숙주, 즉 인간에게 전염시키기 전에 이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동물을 철저히 수색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런 동물을 못 찾았다"고 덧붙였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코로나19의 기원이 우한의 시장이라는 가설은 이제 "전적으로 사실이 아님이 입증됐다"며 중국이 기원을 파악하도록 도울 수 있는 증거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한연구소 연구원들의 혈액 샘플, 염기서열 분석이 가능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원형과 초기 샘플 등을 증거의 사례로 들었다.

 

그는 만약 연구실 유출설이 사실일 개연성이 있다면 그에 따라 대응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종류의 고위험 연구에서는, 그리고 이런 연구를 수행하는 생물학적 안전성 4레벨(BSL-4)의 고등급 보안 연구소에서는 통제를 더 잘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연구실 유출은 드문 일이 아니며 이런 사고가 미국에서도 일어난 적이 있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연구실 유출 가능성을 이해하는 것은 그런 시설에 대한 국제적 주의를 더 높이기 위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앞으로 추가 조사가 이뤄지더라도 이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가능성만 알 수 있을 뿐 확실한 답은 얻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우리는 이게 연구소에서 나왔는지 아닌지를 결코 정확하게 밝혀내지 못할지도 모른다"며 운이 좋아서 중간 숙주를 찾아내거나, 가능성은 없지만 중국 내 내부고발자가 나오거나 정권 교체가 이뤄지지 않는 한 추정, 가능성으로 끝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