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통상장관들 "코로나 공동 대응…백신 등 수출제한 자제"

2021.06.06 11:20
유명희 "백신 원료의 원활한 수급" 촉구

2021년 APEC 통상장관회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5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영상회의실에서 뉴질랜드(의장국)를 포함한 21개 APEC 회원국 통상장관들과 '2021년 APEC 통상장관회의'에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들이 백신 등에 대한 수출제한을 자제하는 등 코로나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열린 APEC 통상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공동성명이 채택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오는 11월에 열릴 APEC 정상회의의 성과를 사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장관급 회의로, 올해 APEC 의장국인 뉴질랜드 주재로 진행됐다.

 

APEC 통상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코로나 대응을 위해 백신 등에 대한 불필요한 수출제한을 자제하는 한편 백신 공급을 위한 운송·통관 등 서비스 분야에서의 협력, 국경 간 안전한 여행 재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한다는 뜻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유 본부장은 회의에서 백신 원료에 대한 원활한 수입과 수출제한 조치 자제를 강조하고, 운송·물류 서비스 지원 등을 통해 공급망 병목현상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을 활용해 아·태지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백신 공급 확대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보건과 환경 등 신통상 분야에서 논의의 진전이 필요하며 환경 상품·서비스 자유화에서 APEC의 선도적인 역할도 촉구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