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권오성 롯데케미칼 팀장·나창식 포스콤 책임연구원

2021.06.07 12:00
권오성 롯데케미칼 팀장(왼쪽)과 나창식 포스콤 책임연구원. 과기정통부 제공.
권오성 롯데케미칼 팀장(왼쪽)과 나창식 포스콤 책임연구원. 과기정통부 제공.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카보네이트 제조를 위한 전체 단위 공정 촉매 독자 개발에 기여한 권오성 롯데케미칼 팀장과 1개의 배터리셀로 작동하는 초경량 휴대용 엑스(X)선 장치 개발에 기여한 나창식 포스콤 책임연구원이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6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를 7일 발표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하는 상이다. 

 

대기업 수상자로 선정된 권오성 롯데케미칼 팀장은 폴리카보네이트 제조를 위한 촉매의 독자 개발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폴리카보네이트 제조 공정은 에너지 효율성이 낮아 활성이 우수한 촉매 발굴이 필요하다. 권 팀장은 원료부터 제품에 이르는 3단계 단위 공정의 모든 촉매를 자체 기술로 개발하고 양산화하는 성과를 냈다. 

 

권 팀장의 성과는 일본에 의존했던 핵심 기술의 독립성을 확보하고 생산성 향상을 가능케 해 국내 소재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권오성 팀장은 “국내 화학 소재 산업의 발전과 핵심 기술의 자립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나창식 포스콤 책임연구원은 1개의 배터리셀로 작동하는 초경량 휴대용 X선 장치 개발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기존 X선 장치는 상용 전원을 사용하기 때문에 무게가 무겁고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야 해 불편했다. 나 책임연구원은 1개의 배터리셀로 작동하는 X선 장치 초경량화를 이뤄내고 스마트폰과의 호환성을 확보해 사용자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이 신제품은 휴대성이 좋아 의료, 소방 현장 등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나창식 책임연구원은 “휴대용 X선 장치의 신기술, 신제품 개발에 매진해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