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방역 시행하자 가와사키병 40% 줄었다"

2021.06.09 10:50
세브란스병원 안종균 교수, 코로나19 전후 발생률 분석

세브란스병원 안종균 교수, 코로나19 전후 발생률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일상생활에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이 철저해지면서 가와사키병 발생도 4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소아감염면역과 안종균·강지만 교수와 길병원 정재훈 교수,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영은 박사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유행 전후 국내 가와사키병 발생 추이를 비교·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가와사키병은 주로 5세 이하 영유아에서 발생하는 급성 열성 혈관염이다. 닷새 이상 계속되는 발열과 함께 경부임파선 종창이나 손발의 홍반과 부종, 피부 발진 등 증상을 동반한다.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약 20%에서 관상 동맥에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아직 뚜렷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학적 요인이 있는 소아가 병원체에 감염됐을 때 비정상적인 면역학적 반응이 나타나면서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발생 후 시행된 마스크 착용과 손위생, 사회적 거리두기, 검역 격리, 온라인 수업, 모임이나 여행 금지 등 비약물적 중재(non-pharmaceutical intervention)가 가와사키병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2010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가와사키병으로 진단된 0∼19세 환자의 임상 기록 5만3천424건을 추렸고, 이 자료를 2010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코로나19 이전과 2020년 2월부터 9월까지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이후 가와사키병 발생률은 이전과 비교해 약 60% 수준이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가와사키병은 10만 명당 31.5건이 발생했으나 유행 기간에는 10만 명당 18.8건이 보고됐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2020년 2월부터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비약물적 중재가 시행된 이후 가와사키병이 급격히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
(A) 붉은 선은 10만명당 발생률이고 파란선은 정맥 내 면역 글로불린 내성 가와사키병이다. 인구 10만명당 월별 발생률 (B) 역시 예측 발생률(파란색)보다 실제 발생률(붉은선)이 확연히 줄어들었다. 2021.06.09. [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와사키병이 주로 발생하는 0∼4세와 5∼9세 그룹 모두 유의하게 줄었다.

 

코로나19 전후 0∼4세 그룹의 가와사키병 발생률은 10만 명당 123.0건에서 10만 명당 80.0건으로 바뀌었다. 5∼9세 그룹은 10만 명당 23.8건에서 10.6건으로 감소했다.

 

안 교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 이후 가와사키병의 발병률이 감소했다"며 "이러한 결과는 아직 원인을 모르는 가와사키병이 발생하는 데 환경적인 유발 인자가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심장학 분야 국제 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제공
 
[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