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은 자동차에 맡겨’…정부, 레벨4+ 토종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시동

2021.06.27 11: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정부가 안전하고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사업단)은 27일 레벨4 이상(레벨4+)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올해 53개 기술 과제를 확정하고 개발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자율주행차는 IT·센서 등 첨단기술을 융합해 스스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위험을 판단해 주행 경로를 계획하면서 운전자나 승객의 조작 없이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 자동차를 말한다. 


자율주행차는 자동화 단계에 따라 자율주행 기능이 아예 없는 레벨0부터 모든 조건에서 운전자 없이도 주행이 가능한 레벨5까지 6개 등급으로 구분한다. 레벨3이 운전자가 전방을 보지 않아도 되는 수준이라면 레벨4는 모든 운전 조작을 시스템이 책임지고 수행해 운전자가 불필요한 수준을 말한다. 레벨5는 자율주행 기술의 최종 단계다. 


최근 시판되는 자동차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은 레벨2에 해당한다. 운전대에서 일시적으로 손을 뗄 수는 있지만, 운전자가 계속 전방을 주시하면서 돌발사태에 대응해야 하는 단계다. 전문가들은 운전자가 전방을 보지 않아도 되는 레벨3부터 자율주행의 문을 연 것으로 평가한다. 

 

사업단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가 2027년까지 1조974억 원을 투입해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자부는 차량융합 신기술 플랫폼을,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SW), 데이터 분석 등 ICT 융합 신기술을, 국토부는 도로교통융합 신기술을, 경찰청은 자율주행 운전능력평가 체계 개발 등을 담당한다. 


올해 선정된 53개 과제에는 기업, 대학, 연구원 등 373개 기관에서 연구인력 3474명이 투입된다. 최진우 사업단장은 “다부처 단일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부처 간 경계를 두지 않고 세부과제 간 구체적인 연계와 협력방안을 마련해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사업이 매개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