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0∼30대 젊은 당뇨병 환자, 3명 중 2명꼴 '가족력'

2021.07.12 10:27
예후도 불량…11.1% 합병증·21.4% 우울증 동반젊은 당뇨병 환자 60.5%, 주 3회 이상 외식

예후도 불량…11.1% 합병증·21.4% 우울증 동반

젊은 당뇨병 환자 60.5%, 주 3회 이상 외식

 

 

 

중장년층의 만성질환으로 여겨졌던 당뇨병 발병 연령이 낮아진 상황에서 국내 젊은 당뇨병 환자 3명 중 2명은 가족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남궁일성 울산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연구팀은 국내에서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20∼39세 환자 225명의 인구학적 특성과 건강 행태 등을 설문한 결과를 대한의학회지(JKMS)에 보고했다.

 

당뇨병은 제1형과 제2형으로 구분되는데, 대부분은 '성인 당뇨병'으로 불리는 제2형이다. 2형 당뇨병은 인슐린 생산이 부족하거나 세포가 인슐린을 활용하는 기능이 떨어져 발생한다. 1형 당뇨병은 면역체계가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의 베타 세포를 공격, 인슐린이 아주 적게 혹은 거의 생산되지 않아 발생하는 일종의 자가면역 질환이다.

 

연구 결과 20∼30대 젊은 당뇨병 환자의 73.3%는 제2형 당뇨병이었고, 13.8%는 기타이거나 원인 불명이었다.

 

전체 환자의 64.7%는 당뇨병을 앓는 직계가족이 1명 이상인 가족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건강 행태는 좋지 않은 편이어서 전체 환자의 11.1%가 당뇨병 합병증을 동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39.1%는 인슐린을 투여 중이었다.

 

현재 흡연을 하고 있다는 환자는 30.4%, 매일 3시간 이상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와 같은 영상기기를 사용한다는 환자도 26.5%였다.

 

특히 환자의 60.5%는 일주일에 3일 이상 외식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젊은 남성 환자의 주 3회 이상 외식 비율이 48.7%로 젊은 여성의 29.6%보다 높았다.

 

신체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서도 취약한 점이 드러났다. 전체 환자의 5.3%는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21.4%는 중등도에서 중증 수준의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

 

연구팀은 "젊은 당뇨병 환자들은 강한 당뇨병 가족력이 있고, 조기 인슐린 치료를 하고 있다"며 "건강 관련 행태가 불량하고, 흔한 우울증을 동반하고 있어 이를 개선하는 정책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당뇨병(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