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이혼은 자기 잘못이라 말해…눈물 쏟을 듯 보여"

2021.07.13 10:53
뉴욕포스트, '억만장자들의 여름 캠프' 참석자 인용해 보도

뉴욕포스트, '억만장자들의 여름 캠프' 참석자 인용해 보도

 

 


연합뉴스 제공
 
8일(현지시간) 미 아이다호주 선밸리에서 열린 앨런 앤드 컴퍼니 선밸리 콘퍼런스에 참석한 빌 게이츠. [AFP=연합뉴스]

 

갑작스러운 이혼 발표로 충격을 던졌던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가 이혼은 자신의 잘못이라고 언급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일간 뉴욕포스트는 최근 미국 아이다호주 선밸리 리조트에서 열린 일명 '억만장자들의 여름캠프' 행사 참석자들을 인용해 게이츠가 이같이 말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참석자에 따르면 게이츠는 기후변화에 관해 연설한 뒤 질의응답 때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와의 이혼, 두 사람이 함께 이끌어온 자선재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의 미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혼이 자신의 과실이라고 발언했다.

 

이 참석자는 "그는 망쳤다는 것을 자백했다"며 "기본적으로 그것(이혼)이 자신의 잘못이라는 사실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그것(이혼)과 관련해 다소 감정적인 것으로 보였다"면서 "눈물을 쏟기 직전이었을지도 모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게이츠가 결혼을 끝낸 것을 얘기하면서 '불륜'(affair)이란 단어를 쓰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석자는 게이츠가 나온 세션을 두고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뉴욕포스트에 말했다.

 

이 행사는 인수·합병(M&A)과 구조조정, 자금 모금 등을 수행하는 투자은행 '앨런 앤드 컴퍼니'가 매년 여름 미디어와 정보기술(IT) 업계의 거물들을 초청해 열어왔으며, 1936년부터 시작해 원래 명칭은 '앨린 앤드 컴퍼니 선밸리 콘퍼런스'다.

 

초청받은 인사만 참석할 수 있는 행사로, 올해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