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4명 중 1명 "코로나19로 우울감"

2021.07.26 18:28
2분기 국민건강실태조사...2030이 5060보다 우울감, 우울 위험군 비율 높아
지난 3월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과 자살 생각을 느끼는 비율은 줄었지만, 여전히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조사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해 방역이 다소 완화했기 때문으로 보고, 7월 들어 거리 두기를 강화한 탓에 심리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 3월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과 자살 생각을 느끼는 비율은 줄었지만, 여전히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조사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해 방역이 다소 완화했기 때문으로 보고, 7월 들어 거리 두기를 강화한 탓에 심리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 3월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과 자살 생각을 느끼는 비율은 줄었지만, 여전히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조사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해 방역이 다소 완화했기 때문으로 보고, 7월 들어 거리 두기를 강화한 탓에 심리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보건복지부는 26일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2분기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가 전국 19~71세 성인 206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과 불안, 우울감 등을 분기별로 수행하고 있다. 이번 2분기 조사는 6월 15일부터 25일까지 온라인에서 진행했다. 

 

그 결과 1분기였던 지난 3월에 발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 정신건강 수준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 위험군은 22.8%에서 18.1%로, 자살생각 비율은 16.3%에서 12.4%로 줄었다. 조사팀은 조사 기간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00명 대로 코로나19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이었고, 백신 접종이 확산되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하면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여전히 우울감과 자살생각 비율이 높은 수준이다. 조사팀은 7월 들어서 거리 두기를 강화하는 등 방역상황이 변했기 때문에 심리지원을 강화해야 할 것으로 봤다. 

 

사람들이 우울감을 느끼는 점수(총점 27점 중 5점)와 우울 위험군 비율(18.1%)은 3월에 비해 감소해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지난해 3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했을 때는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다. 당시 우울은 2.1점이었고 우울위험군은 3.2% 정도였다. 

 

우울 평균 점수와 우울 위험군 비율이 20~3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우울 평균 점수가 30대는 지난해부터 5.9점으로 꾸준히 높았으며, 20대는 조사 초기에는 우울 점수가 4.6점으로 가장 낮았지만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여성이 5.9점으로 모든 성별과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또한 20대와 30대 우울 위험군 비율은 각각 24.3%과 22.6%로 50~60대(각각 13.5%)에 비해 1.5배 이상 높았다. 젊은 층이 정신건강에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셈이다. 우울 위험군 비율은 20대 남성이 25.5%, 30대 남성이 24.9% 순으로 가장 높았다.

 

자살을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 3월(16.3%)에 비해 12.4%로 감소했다. 하지만 2019년 4.6%였던 데에 비교하면 2.5배나 높은 수준이다. 자살을 생각하는 비율 역시 20대와 30대가 17.5%와 14.7%로 가장 많았다. 또 남성(13.8%)이 여성(11.0%)보다 높게 나타났다. 20대 남성과 30대 남성이 각각 20.8%과 17.4%로 모든 성별과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그 뒤로 20대 여성(14.0%)이 이었다.

 

조사 응답자들이 코로나19에 대해 느끼는 두려움은 평균 1.6점(총점 3점), 불안감은 평균 3.9점(총점 21점)으로 지난해와 지난 3월에 비해 감소했다. 조사팀은 백신 접종율이 늘어나고 바이러스의 치명률이 감소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응답자들은 대부분 가족으로부터 심리적 지지를 받는다고 답했다(64.2%). 심리적으로 도움을 받는 사람이 없다고 답한 비율도 8.4%였는데, 30대(12.6%)와 20대(11.1%)에서 높았다. 또한 정신 건강에 대한 정보 제공(57.4%)과 심리 상담(50.7%)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보건복지부는 7월 코로나19 4차유행이 확산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함에 따라 심리 방역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건강한 일상 복귀를 위해 전 국민 심리지원을 한층 강화해 추진할 계획이다.

 

염민섭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이번 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수준이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며 ”전문가들이 재난 발생 2~3년 후 자살 증가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어, 국민 마음건강 회복을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촘촘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