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전국에 거리두기 4단계 적용은 아직 일러”…"비수도권 3단계 지켜봐야"

2021.07.29 17:16
 연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다 확진자 수를 갈아치우며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7월 1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이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도 눈에 띄게 줄어들지 않고 있다. 사진은 이달 10일 오전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제주국제공항.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4차 유행’이 전방위적으로 확산하면서 추가 방역대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정부가 현시점에서는 이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비수도권의 3단계 격상 조치가 월요일(26일)부터 시행됐다”며 “며칠 사이에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거리두기 조치의) 영향을 고려하지 않고 바로 (추가 조치를) 한다는 것인데 합리적이지 않은 지적”이라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한 지 3주째에 접어들었지만 뚜렷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상황에서 나왔다. 비수도권도 27일부터 3단계로 일괄 격상했지만 가시적인 방역 효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특히 여름 휴가철과 맞물려 지난주 전국적으로 이동량이 소폭 증가하는 등 장기간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국민의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거리두기의 방역 효과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할 경우 영업시간 제한, 집합금지명령 적용 등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사회경제적 피해가 불가피한 만큼 전국 4단계 적용과 같은 추가 방역 조치에는 신중을 기하는 분위기다.  


손 반장은 “아직은 비수도권 3단계 시행이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판단하기는 이르고, 앞으로 효과를 검증하면서 주요 위험 요인에 맞춰 방역 조치를 도입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현재의 4차 유행 상황을 반전하기 위해서는 전국적으로 26.2%, 수도권은 18%가량의 이동량 추가감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