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스마트폰 신제품 행사서 로봇개 '톄단' 깜짝 공개

2021.08.11 17:19
장애물 피하면서 움직일 수 있게 설계…시험판 가격 178만원

장애물 피하면서 움직일 수 있게 설계…시험판 가격 178만원

 


샤오미가 선보인 로봇개 '톄단'
 
[샤오미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小米)가 보스턴다이노믹스의 로봇개 '스폿'을 닮은 신제품을 선보였다.

 

11일 기술 전문 매체 IT즈자(之家) 등에 따르면 샤오미는 전날 밤 온라인으로 진행된 추계 신제품 발표회에서 네 발로 걷는 '사이버독'(CyberDog) '톄단'(鐵蛋)을 예고 없이 공개했다.

 

네 발로 걷는 톄단은 최대 초속 3.2m의 속도로 이동할 수 있으며 두 뒷발만으로도 일어날 수 있다.

 

카메라, GPS모듈, 접촉 센서, 초음파 센서 등을 탑재한 톄단은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장애물을 회피하면서 주인을 따라다닐 수 있게 설계됐다.

 

스마트폰과 전용 리모콘은 물론 AI 음성 인식 기능이 있어 주인의 목소리로도 통제가 가능하다.

 

 

{#pic}

 

 

레이쥔(雷軍) 회장은 발표회장에서 톄단의 기능을 일부 직접 시연했다.

 

레이 회장이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라고 시키자 톄단은 뒷발로만 일어선 채 두 앞발을 흔드는 행동을 했다.

 

톄단은 또 레이 회장의 지시를 따라 뒤로 한 바퀴 도는 공중제비도 선보였다.

 

샤오미는 현재 1천대의 톄단 시험판을 제작했으며 이 중 700대를 9천999위안(약 178만원)의 가격에 일반 이용자들에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